인천 남동구 논현1동, 90세 어르신 손뜨개 판매수익으로 성금 기부
인천 남동구 논현1동, 90세 어르신 손뜨개 판매수익으로 성금 기부
  • 안홍필 기자
  • 승인 2020.03.26 13: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ndnnews】안홍필 기자= 남동구 논현1동(동장 전해진)에 따르면 푸르내마을주공13단지 전(前) 경로당회장 최순희씨로부터 코로나19로 고통 받고 있는 이웃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20만원을 기부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최순희씨가 기부한 20만원은 최순희씨가 90세의 고령에도 불구하고 매일 직접 손뜨개로 만든 수세미를 개당 1천원에 판매해 모은 수익금 전액을 기부한 것이라 그 의미가 더 크다는 것이 동 주민센터 관계자의 설명이다.

최순희씨는 “매일매일 손뜨개를 떠서 수세미를 만들어 판매한 수익금이라 많은 금액은 아니다” 라면서 “작은 금액이지만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에게 작은 희망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라고 말했다.

전해진 동장은 “연세가 많으신데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서 매일 한땀한땀 손뜨개질을 해서 판매한 수익금을 기부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있는 이웃들에게 잘 전달하겠다고”고 말했다.

안홍필 기자  afc77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클릭드림즈 2020-03-27 09:23:47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서 한땀한땀 손뜨개질을 해서 수익금을 기부해 주시다니
너무나 감사한 일입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