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TV 시장 강자 재확인…QLED TV 540만대 판매
삼성전자, TV 시장 강자 재확인…QLED TV 540만대 판매
  • 류희정 기자
  • 승인 2019.09.23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TV 시장의 압도적 강자임을 재확인했다.

 

QLED TV의 글로벌 누적 판매량이 500만대를 넘어 앞으로 경쟁이 거세질 8K TV 시장에서도 우위를 점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는 2017년 출시한 QLED TV의 글로벌 누적 판매량이 최근 540만대를 돌파했다고 22일 발표했다. 그동안 판매된 QLED TV 면적을 모두 합치면 5.478(166만평)로 여의도 면적의 2배에 달한다. 전 세계 TV 시장 1위 위상이 재확인된 것이다.

 

삼성 QLED TV는 매년 가파른 성장세를 보여 왔다. 올 상반기 판매량은 약 200만대로 지난해 상반기 87만대에 비해 127% 성장했다. 하반기 판매 목표치인 300만대를 달성하면 올해 QLED TV 판매량은 연간 500만대에 이를 전망이다.

 

이렇게 되면 지난해 판매량 260만대에 비해 약 92% 판매량이 늘어나게 된다. TV 화면이 인기를 끄는 거거익선추세를 반영해 올 상반기 삼성전자가 판매한 QLED TV 가운데 14%(수량 기준) 이상이 75형 이상으로 집계됐다.

 

IHS마킷은 삼성전자가 20173분기부터 75형 이상 초대형 시장에서 금액 기준 50%를 넘어서는 점유율을 유지했으며, 올해 2분기 점유율은 53.9%를 기록했다고 집계했다. 특히 북미 75형 이상 TV 시장에서 삼성전자 점유율은 1분기 58.8%, 2분기 57.6%에 달했다. QLED·대형이 아닌 제품까지 망라한 삼성 TV2분기 세계 점유율은 31.5%였다.

 

반면 자발광 OLED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OLED TV2% 정도만 70형 이상으로 판매됐고, 이에 따라 상반기 OLED TV 전체 판매량은 122만대로 지난해 상반기 106만대에 비해 15% 성장하는 데 그쳤다.

 

결국 QLED TV를 중심으로 초대형 라인업을 강화하는 동시에 8K TV를 시장에 선제적으로 안착시킨 게 삼성전자가 초대형·프리미엄 시장에서 높은 점유율을 달성하고, 나아가 지난해까지 13년 연속 세계 TV 시장 1위를 유지시킨 원동력으로 꼽힌다.

 

추종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8K를 포함한 QLED TV 시장을 더욱 확대해 글로벌 TV 시장 1위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유지하겠다면서 소비자에게 새로운 가치를 전달하기 위한 혁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류희정 기자  bodo@nd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