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의회, ‘시민의 역외소비 실태와 개선방안’ 주제 조승헌 인천연구원 위원 초청 세미나 개최
인천시의회, ‘시민의 역외소비 실태와 개선방안’ 주제 조승헌 인천연구원 위원 초청 세미나 개최
  • 안홍필 기자
  • 승인 2019.06.18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ndnnews】안홍필 기자= 인천광역시의회 의원연구단체인 「인천지역 소비행태 개선연구회」 (대표 이병래, 이하 ‘연구회’라 함)는 6월 18일(화) 기획행정위원회 세미나실에서 ‘인천 시민의 역외소비 실태와 개선방안’을 주제로 4차 조찬 세미나를 개최했다.

인천연구원 조승헌 박사는 “인천은 서울이나 경기와 비교할 때 주변 지역을 끌어들이는 경제거점 역량이 떨어지기 때문에, 역외소비가 높은 취약한 구조를 안고 있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하여 “밖으로는 서울과 경기의 거점 영향이 상대적으로 약한 경기북부지역과 경기 서해안을 연결하는 인천 중심의 소비 거점권을 구축하고, 안으로는 인천 역내소비 창출형 교통망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연구회는 인천지역 내 기업 및 자영업자의 매출 부진을 초래함으로써 인천 지역의 고용과 가계소득의 부진 등 악순환의 원인이 되고 있는 ‘역외 순소비’의 증가 원인을 분석하고, 이에 대한 해결 방안을 찾고자 결성한 연구단체이다. 이병래 의원을 비롯하여 강원모, 고존수, 김성수, 김성준, 김희철, 노태손 의원 등 7명으로 구성되었으며, 금번 세미나에는 기획행정위원회 노태손 ․ 손민호 ․ 민경서 ․ 김준식 ․ 조성혜의원, 산업경제위원회 강원모 ․ 김병기의원, 건설교통위원회 고존수의원, 김하운 인천광역시 경제특보, 신규철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정책위원장, 장병현 소상공인정책과장 등이 참석했다.

이병래 의원은 “지난 2014년 기준 인천의 역외소비율이 52.8%라고 알고 있었지만, 그동안 인천의 역외소비율이 어떻게 변화되고 있는지에 대한 분석이나 연구가 없었다”며, “인천 시민의 역외소비 실태와 개선방안’조찬 세미나를 통하여 여전히 인천의 역외소비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말했다. 또한,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생산, 소득, 소비 부문 간 균형과 생산 주체와 소비 주체 간의 상생과 공생이 필요한데, 인천의 경우 과다한 소득의 역외 유출과 소비의 역외 유출로 지역경제 선순환에 걸림돌이 되고 있어 이 문제에 대하여 더 많은 연구와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병래 의원은 “오늘 조찬세미나에서 제시된 본사집중 업종의 본사 유치와 인천의 경제적 거점기능 강화, 역내 소비 창출형 교통망 역외소비율 등 역외소비율 개선 방안에 대하여 선배․동료의원들과 상의하여 다각적인 장․단기대책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구회에 참석한 김하운 인천광역시 경제특보는 “소비 유입에 대한 분석, 소비자 효용이 낮은 업종별 원인 분석과 대책, 계양 등 신도시 지역의 내부교통망 확충을 통한 경제력의 외부 유출 억제 대책, 지역 단위 카드 소비통계를 통계청의 공공통계로 지정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한편, 연구회는 지난 1월 세미나를 시작으로 매월 조찬회의, 타시․도 지역경제 선순환 프로젝트 실태조사, 부문별 자체 토론회 실시 후, 오는 10월 연구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안홍필 기자  afc77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