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군, 한탄강 한겨울 협곡의 수려한 기암절벽 얼음트레킹으로 만끽하다
철원군, 한탄강 한겨울 협곡의 수려한 기암절벽 얼음트레킹으로 만끽하다
  • 안홍필 기자
  • 승인 2018.12.17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 년에 한번 열리는 신비한 얼음길 축제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강원/ndnnews】안홍필 취재국장= 철원 한탄강 협곡의 뛰어난 기암절벽과 주상절리를 흰눈이 소복한 얼음길을 걸으며 온몸으로 만끽할 수 있는 제7회 철원 한탄강 얼음트레킹 축제가 2019년 1월20일 개막, 27일까지 9일간 운영된다.

제7회로 철원 한탄강 얼음트레킹 축제는 매년 “동지섣달 꽃본 듯이”라는 주제로 한탄강의 깊은 협곡과 현무암 주상절리, 화강암 기암괴석 등을 얼음위를 걸으며 “추운 겨울 꽃을 본 듯한 기쁨과 감동”을 담아낸다.

얼음트레킹 코스는 태봉대교에서 순담 구간까지 총 7.5km로 이뤄져 있다.

A코스는 태봉대교에서 승일교까지의 4km이며, B코스는 승일교에서 고석정을 거쳐 물윗길(부교길)을 포함한 순담계곡까지의 3.5km로 구성돼 있다.

특히, 올해는 기상이변으로 얼음이 덜 얼 것에 대비, 전 구간에 부교를 이용한 물윗길을 12월부터 개통 운영하고 있다. 한겨울 철원 한탄강의 얼음트레킹을 마음놓고 즐길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다.

제7회 철원 한탄강 얼음트레킹은 1월 19일 오전10시 주행사장인 태봉대교 하단 주차장에서 참가자 출발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출발하며, 구간별로 버스킹 등 이벤트를 준비하여 가는 길 내내 눈과 귀가 즐거운 트레킹이 될 것이다.

메인 행사장인 승일교 하단에서는 얼음 폭포와 나무를 배경으로 기념사진촬영을 할 수 있는 얼음 포토존, 궁예왕과 임꺽정 등 철원세상 대형 눈조각 포토존, 얼음썰매와 개썰매, 유로번지, 빙판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겨울 놀이터 등 볼거리, 즐길거리가 확대 조성되어 참가자들의 눈길을 사로 잡는다.

또한, 한겨울 몸을 녹이며 겨울 간식을 즐길 수 있는 참숯구이터, 철원지역 정서가 한껏 담은 향토음식점을 운영하여 트레킹 이후 허기진 몸을 따뜻하고 정감있는 음식으로 채울 수 있도록 후한 인심으로 운영할 계획이며, 농특산물 판매도 병행하여 철원에서 생산된 철원오대쌀 등 우수한 품질의 농특산물을 함께 구입할 수 있다.

오후 1시부터는 본격적인 개막행사가 펼쳐질 예정이며 개막행사에는 즐거운 축하공연과 다양한 상품이 준비된 특별 경품 이벤트도 진행되며, 개막행사 이후 20일부터 27일까지 매일 오전10시 낮12시, 오후2시 태봉대교에서는 관광해설사와 함께 얼음 트레킹에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으며, 관광객들의 편의를 위해 셔틀버스가 운행될 예정이다.

이번에도 매년 인기를 끌고 있는 “제3회 똥바람 알통구보대회”가 남북 평화를 기원하는 의미를 담아 푸짐한 시상과 함께 1월26일 펼쳐진다. 참가자들은 철원의 너른 벌판을 지나 한탄강 협곡을 몰아치는 매서운 겨울 바람에 온 몸을 맡기며 재미와 추억을 쌓을 수 있다. 참가자는 추후 일정을 공지하여 선착순 단체 40팀(1팀당 8명), 개인 600명을 모집한다.

이현종 군수는 “철원 한탄강 얼음트레킹은 한탄강 협곡을 꽁꽁 얼어붙은 얼음 위를 걸으며 대자연의 감동을 피부로 느낄 수 있는 국내 유일의 겨울 축제”라며 “한반도 정중앙, 남북평화지역의 중심지 철원에서 세계적 유산 주상절리의 자연경관과 더불어 안보관광·생태관광을 즐기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안홍필 기자  afc77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