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과 동방박사들, 노처녀와 도둑들 크리스마스 시즌 맞아 오른다.
아말과 동방박사들, 노처녀와 도둑들 크리스마스 시즌 맞아 오른다.
  • 신환철기자
  • 승인 2018.12.06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리스마스의 기적으로, 올 한 해를 돌아본다!

12월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해외 오페라극장에 어김없이 오르는 공연들이 있다. 국내 관객에게 뮤지컬 <두 도시 이야기>로 잘 알려진 찰스 디킨스의 원작 소설 <크리스마스 캐럴>은 여러 작곡가들에 의해 오페라 작품으로 공연되어져 왔고, 크리스마스이브 풍경이 등장하는 푸치니 오페라 <라 보엠> 역시 단골 레퍼토리 중 하나다. 크리스마스 주제는 아니지만 동화적인 작품으로 자주 공연되는 오페라에는 마스네의 <신데렐라>, 메트로폴리탄의 시즌 레퍼토리인 훔퍼딩크의 <헨젤과 그레텔> 등이 손꼽힌다.

무엇보다 전 세계적으로 ‘크리스마스 시즌’을 대표하는 오페라로 손꼽히는 것은 단연 잔 카를로 메노티(G. C. Menotti)의 <아말과 동방박사들(Amahl and the Night Visitors)>이다. 영어대본으로 쓰여진 최초의 텔레비전 오페라로서 1950년 미국 NBC TV를 통해 방영된 이래 최고의 인기를 구사하며, 50년 넘게 매년 크리스마스이브 때마다 방영되었고, 세계 각지의 극장에서 공연되고 있다.

아말과 동방박사
아말과 동방박사

서울시오페라단은 2018년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이하며, 퓰리처상 작곡 부문을 두 차례 수상한 메노티의 오페라 <아말과 동방박사들>과 <노처녀와 도둑>을 각각 12월 중 세종 S씨어터에서 선보인다. 메노티의 두 작품 연출을 맡은 이경재 단장은 “흔히 ‘오페라’는 거대하고 화려하다고 생각하지만, 한 해를 마무리하며 성찰하는 시기인 만큼 관객의 삶 속으로 한 걸음 더 들어가 편안함과 생각할 여지를 남기는 작품을 선물처럼 마련했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여기에 정주현 지휘자와 서울모테트합창단, 체임버 디 피니의 연주가 더해져 아름다운 멜로디와 함께 가슴을 울리는 아리아들이 한국어로 노래된다.

먼저 12월 19부터 23일까지 선보이는 <아말과 동방박사들>는 절름발이 소년 아말을 주인공으로, 어린아이의 시선에서 극이 전개된다. 믿음, 관용, 사랑, 선행 등을 통해 어떻게 기적이 일어날 수 있는지 어른들에게도 유효한 이야기가 자연스레 담겨, 온 가족이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여기에 간결하고 반복적인 노랫말과 선율은 오랜 세월 동안 사랑 받는 오페라의 매력을 확인할 수 있게 해준다.

크리스마스 직후인 12월 26일부터 30일까지 공연되는 <노처녀와 도둑(The Old Maid and the Thief)>은 NBC 라디오 방송을 위해 1939년 메노티가 작곡 및 대본을 맡은 라디오 오페라이다. 그는 미국의 보수적인 소도시 술집에서 우연히 들은 스캔들에 영감을 얻어 1시간 남짓 길이의 작품을 써내려갔다. 하녀 레티샤와 단 둘이 살고 있는 노처녀 미스 토드의 집에 준수한 외모의 부랑자 밥이 찾아오고, 떠나려는 남자를 붙잡기 위해 도둑질도 서슴지 않는 두 여인의 모습을 통해 메노티는 인간 내면의 도덕성과 감정, 그에 따른 모순을 현실적이면서 섬세하게 그려냈다. 한해의 끝과 시작 앞에서 새로운 다짐이 필요한 이들에게 메노티와 서울시오페라단의 <노처녀와 도둑>은 크고 작은 웃음 속에 무엇을 붙잡고, 또 내려놓아야 할지 가볍게 성찰해보는 시간이 될 것이다.

서울시오페라단의 <아말과 동방박사들>은 3인 이상 가족 또는 2인 이상 조부모와 손자녀가 공연 관람 시 30% 특별 할인, <노처녀와 도둑>은 직장인 3인 이상 관람 시 30% 할인되는 특별 패키지를 제공한다. 티켓 가격은 전석 3만원이며, 예매는 세종문화회관(02-399-1000 www.sejongpac.or.kr) 및 인터파크(1544-1555 www.ticketpark.com)에서 할 수 있다.

신환철기자  bodo@nd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