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 조달 실패한 케이뱅크, 또 대출 중단
자본 조달 실패한 케이뱅크, 또 대출 중단
  • 류희정 기자
  • 승인 2018.09.11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이뱅크의 직장인 대출이 또다시 중단됐다. 이는 은산분리 완화가 늦어지면서 케이뱅크가 자본 조달에 실패한 때문으로 알려졌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케이뱅크는 오는 12일부터 직장인K 신용대출직장인K 마이너스통장의 판매를 중단했다. 해당 상품들은 내달에야 판매가 재개될 예정이다.

케이뱅크의 대출 중단은 벌써 4개월째 지속되고 있다. 케이뱅크는 6월부터 상품별로 취급한도를 설정하고 소진이 예상되면 판매를 중단하는 쿼터제를 시행하는 중이다. 매달 중순께 대출을 중지하고 그 다음달에 다시 판매하는 상황의 반복이다.

가장 큰 이유는 자본 부족이었다. 법규상 은행이 대출을 하려면 그에 상응하는 자본을 갖춰야 한다. 이익으로 잉여금을 쌓지 못하면 증자가 불가피하다.

그러나 은산분리가 완화 법안이 국회에 계류된 상태로 잠만 자면서 케이뱅크는 자본 조달에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 71500억원의 유상증자를 추진했지만 실권주가 대량 발생했다. 결국 KT, 우리은행, NH투자증권 3대주주만 참여해 전환주 300억원을 발행하는 데 그쳤다. 나머지 1200억원은 10월말까지 충당할 계획이나 이뤄질지는 불투명한 상태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최근 케이뱅크가 의미 있는 규모로 성장하려면 자본금이 2조원 이상으로 커져야 한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이에 따라 케이뱅크는 은산분리 완화만을 간절히 고대하고 있다. 관련 법안 논의는 상임위원회인 정무위에서 계속 막혀 있다가 근래야에 여야 3당 원내대표 간에 절충점을 찾고 있는 중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지분율에서는 큰 문제가 없지만 진출기업 제한요건을 넣는 부분에서 아직 이견이 있다고 전했다.

류희정 기자  bodo@nd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