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빅데이터로 CCTV 위치 최적화 설치 나선다
김포시, 빅데이터로 CCTV 위치 최적화 설치 나선다
  • 안홍필 기자
  • 승인 2018.05.16 2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ndnnews】안홍필 기자 = 김포시(시장 유영록)가 방범용 CCTV 최적 설치위치를 찾기 위한 빅데이터 분석을 마쳤다.

이번 분석은 행정안전부의 공공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을 활용해 별도의 예산 없이 자체 인력으로 진행했다.

분석과정은 시 전체를 100m x 100m 크기의 격자로 나눠 CCTV 설치현황, 유흥·숙박업소, 범죄취약 여성인구, 주택유형 등의 데이터를 활용하여 감시취약지수, 범죄취약지수, 격자가중치 등을 계산하고 최종 CCTV설치지수를 산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분석 결과, 기존 CCTV 감시범위가 미치지 못하고 단독주택 비율이 높거나 범죄취약 여성인구가 많이 거주하는 등 상대적으로 설치지수가 높은 사우동 211 인근, 통진읍 서암리 725 인근, 고촌읍 신곡리 490 인근 등 총 13곳을 CCTV 우선설치 지역으로 도출했다.

시 관계자는 “지금까지 담당자의 경험이나 설치요청 민원에 많이 의존하던 CCTV 설치장소 선정을 이번 분석결과를 활용하여 과학적이고 효율적으로 개선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시는 본 분석결과를 차기 CCTV설치사업 수행에 활용하여 방범 및 자원활용 효율성을 향상 시킬 계획이다.

안홍필 기자  afc77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