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직뉴스 교육경찰소방
인천 최초 초중 통합학교 설립 추진청라6단지 내 경연초중 설립 설명회 개최 예정

【인천시교육청=ndnnews】안홍필 기자 = 인천 최초로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통합해 설립되는 학교가 12일 주민설명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신설 단계에 들어간다.

가칭 ‘경연초중학교’는 인천에 처음 세우는 도심형 통합학교로 청라 6단지에 2020년 3월 1일 개교를 목표로 신설될 예정이다. 초등학교 28학급(일반 24학급, 특수 1학급, 병설유치원 3학급), 중학교 13학급(일반 12학급, 특수 1학급), 총 41학급 규모로 계획되어 있다.

그동안 청라지역 초등학교의 학생수 과밀로 신설 요구가 많았지만, 인천시교육청의 학교 신설 계획은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의 승인을 받지 못했다. 중앙정부는 저출산, 학생수 감소로 학교 신설을 제한해왔기 때문이다. 이른바 ‘학교적정규모’ 정책으로 학급당 34명 이상, 24학급의 규모를 갖출 수 있어야 신설을 승인하거나 다른 지역의 소규모 학교를 이전하는 조건으로 승인을 해왔다.

도심형 초중 통합학교는 이에 대한 대안으로 기존 1개 학교 규모에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통합해 학급과 학생수의 규모를 갖추고, 각종 시설을 공동으로 사용하는 형태로 올해 4월 승인되었다.

이 학교가 설립되면 기존 청라지구 학교의 과밀이 해소되고 6단지와 주변 거주 학생들이 가까운 학교로 다닐 수 있게 된다.

12일 저녁 7시, 시교육청 정보센터 대회의실에서 개최되는 설명회는 초등학교와 중학교로 분리되어 있는 부지를 합치고 현재 부지 사이에 위치한 공원을 이동하는 계획에 대해 6단지 토지 매수자와 공동주택 수 분양자들에게 이해를 구하는 과정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저출산에 따른 대책으로 일본 모델을 인천 도심에 도입한 첫 째 사례로 최적의 교육환경을 구축하기 위해선 학교 부지 단일화와 지구단위계획의 일부 변경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안홍필 기자  afc7726@naver.com

<저작권자 © 엔디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홍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파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