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기획특집
‘한국 최초, 인천 가치 재창조' 훈맹정음과 인천시각장애인들의 세종대왕 송암 박두성
   
▲ 송암 박두성, 훈맹정음 완성 기사(조선일보, 1929. 7. 29)

【수도권=ndnnews】안홍필 기자 = 인천 강화 출신의 송암(松庵) 박두성(朴斗星)이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한글 점자를 창안한 것은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을 창제하여 반포한 지 약 500여 년이 흐른 1926년 11월 4일이었다. 이 점자를 ‘맹인(盲人)을 가르치는 바른소리’라는 뜻의 ‘훈맹정음(訓盲正音)’이라고 하였다. 박두성은 시각장애인에게 ‘제2의 세종대왕’이라 칭송받고 있다. 그가 창안한 한글 점자 훈맹정음은 시각장애인에게 세상의 한 면을 열어준 매개체였다.

박두성은 1888년 4월 26일 강화에서 박기만의 6남 3녀 중 맏이로 태어났다. 그는 1906년 한성사범학교를 졸업하고 같은 해 어의동보통학교 교사가 되었다. 1913년 제생원(濟生院)에 맹아부(현 국립 서울맹학교)가 설치되었고, 같은 해 그가 맹아부 교사로 부임하여 시각 장애인 교육을 시작했다.

그는 당시 조선에 미국식 변형 점자와 일본어로 된 점자밖에 없는 현실을 안타까워했다. 이에 1920년부터 한글 점자 연구에 착수하였고, 1923년 비밀리에 조선어점자연구위원회를 조직하는 등 한글 점자를 만들기 위한 연구를 거듭하였다. 조선어점자연구위원회에서는 한글 점자를 제작하기 위해 자음 3점, 모음 2점의 3·2점식 점자를 고안하였다.이후 단점을 보완하여 1926년 최초의 한글 점자 ‘훈맹정음’을 창안하여 발표했다.

그는 1936년 제생원 교사를 퇴임하고 고향인 인천으로 돌아와 영화학교 교장에 취임하여 한글 점자 보급에 힘썼다. 1940년 조선맹아사업협회를 조직하고, 점자 통신 교육을 시행하였다. 그는 육필 원고로 「한글 점자 쓰는 법」, 「훈맹정음의 유래, 한글 점자의 유래」, 『3·1운동』등을 저술하여 민족의식을 배양하기 위한 노력을 하였고, 시각 장애인을 위해 총 76점의 점자로 된 책을 남겼다.

1994년 한글점자위원회가 한글점자통일안을 발표하였는데, 이는 박두성이 내놓은 훈맹정음을 바탕으로 여러 차례 개정하여 이루어진 것이다. 박두성은 사후 고향인 인천에 안장되었다. 그가 한글 점자를 반포한 1926년 11월 4일을 기념하여 매년 11월 4일을 점자의 날로 지정하였다. 1999년 인천광역시 시각장애인복지관 내에 송암박두성기념관과 송암점자도서관을 설립하여 그의 업적을 기리고 있다.

 

안홍필 기자  afc7726@naver.com

<저작권자 © 엔디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홍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파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