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신종코로나19 지역감염 차단 위해 교회 방문... 107만 시민 안전 위한 고강도 조치 동참 필요성 강조
고양시, 신종코로나19 지역감염 차단 위해 교회 방문... 107만 시민 안전 위한 고강도 조치 동참 필요성 강조
  • 안홍필 기자
  • 승인 2020.02.26 2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준 시장, 코로나19 확산방지 종교행사 자제 부탁... “자발적 동참에 감사”

【수도권/ndnnews】안홍필 기자= 이재준 고양시장이 26일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방지와 조기 종식을 위한 협조를 요청하고, 자발적인 동참에 감사인사를 전하기 위해 고양시 내 개신교 교회 4곳(순복음영산교회, 거룩한빛광성교회, 벧엘교회, 능곡교회)을 방문했다.

이 시장은 “확산방지를 위해 자발적으로 동참해주어 감사하다”고 인사를 건네고, “현재 고양시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전혀 새로운 국면을 맞아 하루하루 추가 확진자가 나오는 심각한 상황이다, 지금은 보다 강력한 결단으로 지역감염을 막는 것이 중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또한, 적극적인 예방수칙 홍보를 위해 고양시에서 제작한 영상이 담긴 USB를 전달하고, 신도들에게 SNS 등을 활용한 공유를 부탁했다.

한국 교회는 6.25 전쟁 당시에도 교회 문을 닫지 않았다. 이번 사태로 인해 순복음영산교회(강영선 담임목사)는 각종 모임 활동과 주일예배 외의 다른 예배는 취소하고, 성도 식별카드를 사용하고 있다. 능곡교회 경우도 주일예배 외 모든 예배일정을 취소했다.

또한, 거룩한빛광성교회(곽승현 담임목사)는 24일 교회시설을 전면폐쇄하고 모든 예배일정을 취소하는 대신 인터넷을 통한 가정예배를 진행하고 있다. 벧엘교회(박광석 담임목사)는 입구에 열감지카메라를 설치하고, 부대시설(식당, 카페테리아) 운영을 전면 중단했다고 전했다.

현재 천주교의 경우 고양시가 속한 의정부 교구는 24일 미사를 중단하고, 불교 조계종 역시 모든 법회와 행사를 취소하고 있다. 또한 원불교에서도 법회 참석 자제를 당부하는 등 고양시에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각 종교계의 자발적인 참여가 이어지고 있다.

안홍필 기자  afc77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