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병무지청, 2019년 「병무행정 개선 체감도」 설문조사 실시
인천병무지청, 2019년 「병무행정 개선 체감도」 설문조사 실시
  • 안홍필 기자
  • 승인 2019.10.23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ndnnews】안홍필 기자= 인천병무지청(청장 김종철)은 2019년 「병무행정 개선 체감도」 설문조사를 일반국민을 대상으로 10월 23일부터 11월 21일까지 국민신문고 및 국민생각함을 통해 실시한다고 밝혔다.

「병무행정 개선 체감도」 설문조사는 국민과 공무원 제안을 채택하여 정책에 반영함으로써 개선된 병무행정에 대하여 국민들이 느끼는 체감효과를 측정하고 추가로 보완하고 개선해야 할 부분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하여 2018년부터 시행했다.

이번에 조사할 내용은 지난해 10월 1일부터 올해 9월 30일까지 국민신문고를 통해 접수한 국민과 공무원 제안 중 채택하여 실시한 제안으로 국민편익과 관련한 병무행정 개선사항에 대해서이다.

국민과 공무원 제안을 통한 병무행정 주요 개선사항은 다음과 같다.

병역판정검사 시 흉부검사 결과 정상인 사람에 대하여 병무청홈페이지 접수 등을 통해 결핵검사 확인서를 무료로 발급해 주고 있다. 이는 병역판정검사결과를 활용하여 대국민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으로 대학교기숙사 입소자 등 결핵검사 확인서가 필요한 경우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사회복무요원 관련 제안으로 여성가족부 및 보건복지부와의 협업을 통해 심리상담이 필요한 현역복무부적합 보충역에 대하여 청소년상담복지센터 및 정신건강복지센터를 활용한 심리상담 서비스 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장애학생 활동분야 사회복무요원이 점심시간에 장애학생 취식지원 업무 수행을 하는 경우 근무시간으로 인정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했다.

이 밖에도 제안을 통해 국민의견을 수렴하여 병무청홈페이지에 취업맞춤특기병 통합메뉴를 개설하고, 병역이행 과정에서 다양하게 조회하고 안내받을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하는 등 병역의무자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김종철 청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소통채널을 활용하여 국민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정책에 반영하여 낡은 관행을 혁신함으로써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 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홍필 기자  afc77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