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문재인 대통령 서산해미읍성 방문
서산시, 문재인 대통령 서산해미읍성 방문
  • 이명선 기자
  • 승인 2019.10.11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경제인들과 간담회 열어 -
문재인 대통령이 해미읍성에서 기념촬영 하는 모습
문재인 대통령이 해미읍성에서 기념촬영하는 모습

충남/NDN뉴스 이명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전국경제투어 11번째 일정으로 서산시 해미읍성을 방문해 지역 경제인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 서산지역에서는 맹정호 서산시장과 조경상 서산상공회의소 소장, 김경동 상인회 회장이 참석했으며, 서산상공회의소 조경상 회장은 문 대통령의 지역공약사항인 국가해양정원조성이 실현될 수 있도록 대통령께서 큰 관심과 힘을 실어 주실 것을 건의했다.

 

간담회 후에는 양승조 도지사, 맹정호 서산시장, 가세로 군수와 함께 11일부터 13일까지 제18회 서산해미읍성축제가 열리는 서산해미읍성을 둘러보았다.

 

이 자리에서 맹 시장은 국가해양정원과 대산항 인입철도를 국가계획에 반영해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해 줄 것을 건의했다.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은 세계 5대 갯벌 중 하나로 국내 유일 해양생물보호구역인 가로림만을 조력발전 건설 추진으로 반목을 빚던 바다에서 자연과 인간, 바다와 생명이 어우러진 명품 생태공간이자 지역 관광의 거점으로 만들어 가기 위한 민선7기 맹정호 서산시장의 공약사항이다.

 

또 석문산단대산항 인입철도는 2025년까지 3928억 원을 투입해 17.3의 단선전철을 건설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으며, 서산시는 환황해권 경제거점인 대산항의 물동량이 급증하고 있고, 국내 3대 석유화학단지 중 가장 열악한 대산단지의 철도 접근성 개선을 위해 인입철도가 필요하다고 보고, 충남도와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해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20212030) 수립 시 석문산단대산항 구간을 신규 사업으로 반영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고 있다.

 

맹 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서산시 방문을 시민을 대신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대산첨단정밀화학 특화산단도 문 대통령의 공약에 포함되어 추진되고 있는데, 이모든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되도록 노력해 더 새로운 시민의 서산을 만드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명선 기자  leems015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