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어닝 서프라이즈’…3분기 영업이익 7조7천억
삼성전자 ‘어닝 서프라이즈’…3분기 영업이익 7조7천억
  • 류희정 기자
  • 승인 2019.10.08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올해 들어 처음으로 분기 기준 영업이익 7조원을 넘기는 등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특히 주력인 메모리 반도체 사업을 비롯해 스마트폰과 디스플레이 부문 모두에서 우수한 실적을 냈다.

 

다만 메모리 반도체 업황 부진이 완전히 끝나지 않은 데다 대내외 불확실성이 여전해 본격적인 회복세를 장담하기에는 이르다는 우려도 계속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 79(3분기) 연결 기준 잠정실적으로 매출 62조원, 영업이익 77천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분기(561300억원)보다 10.5% 늘었으나 역대 두번째로 많았던 지난해 같은 기간(654600억원)보다는 5.3% 줄었다. 4분기 만에 매출 60조원대로 복귀했다.

 

영업이익도 사상 최고 실적을 냈던 1년 전(175700억원)보다 무려 56.2% 급감했으나 전분기(66천억원)에 비해서는 16.7%나 늘어났다. 1분기 62330억원 흑자를 기록한 이후 완만한 상승 흐름이 이어진 셈이다.

 

특히 전분기에 디스플레이 사업에서 일회성 수익이 반영됐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를 제외할 경우 흑자 증가폭이 기대 이상인 셈이다.

 

증권사 전망치 평균(61529억원·7185억원)도 훌쩍 뛰어넘으면서 '어닝서프라이즈(깜짝 실적)'로 평가됐다. 이에 따라 지난해 말부터 본격화한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업황 부진에 따른 실적 '다운턴(하락국면)'에서 벗어난 게 아니냐는 기대 섞인 분석도 나왔다.

 

매출에서 영업이익이 차지하는 비율인 영업이익률도 12.4%, 전분기(11.8%)보다 소폭 올랐다. 지난해 평균(24.2%)의 절반 수준이긴 하지만 수익성도 다소 회복되고 있는 신호로 해석됐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올 13분기에 1705100억원의 매출과 205300억원의 영업이익을 각각 올렸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각각 7.6%57.3%나 줄어든 것이다.

 

다만 올해 들어 최악의 대내외 여건 속에서도 1분기 이후 매출과 영업이익이 '동반 상승'한 것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이날 실적 발표에서 사업 부문별 성적표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모바일과 디스플레이 사업의 실적 개선이 두드러졌던 것으로 추정됐다.

 

전분기에 기대에 못 미쳤던 IM(IT·모바일) 부문은 갤럭시노트10 시리즈와 갤럭시폴드 등의 잇단 판매 호조 등에 힘입어 2조원 안팎의 흑자를 냈을 것으로 점쳐졌다. 전분기(15600억원)보다 약 30%나 늘어난 셈이다.

 

디스플레이 사업도 스마트폰 신제품의 잇단 출시로 플렉서블 올레드 패널 판매가 늘어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했을 공산이 크다.

 

그러나 실적 회복의 관건인 반도체 부문의 경우 당초 시장 전망치는 다소 웃돌았지만 본격적인 정상화 국면에 접어들었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게 업계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낸드플래시 메모리의 경우 하반기 들어 가격 상승세를 보이고 재고 조정도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지만 D램 시장은 여전히 부진한 상태여서 연말까지도 업황을 낙관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밖에 신제품 QLED TV의 판매 호조 등으로 전분기에 유일하게 '우수' 성적표를 써냈던 소비자가전(CE) 부문도 전분기보다는 흑자가 줄어들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늘어나며 선전했을 것으로 관측됐다.

 

이와 함께 최근 달러화 강세와 원화 약세에 따른 환율 효과도 실적에 긍정적으로 작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시장에서 목표치로 내놨던 매출 60조원, 영업이익 7조원 돌파는 달성했기 때문에 일단 실적 바닥을 통과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4분기에는 계절적인 요인 등으로 주춤한 뒤 내년에는 본격적인 회복 국면에 진입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증권가의 내년 실적 전망치 평균은 매출 250조원, 영업이익 365천억원 안팎으로 올해보다 큰 폭의 증가세가 예상되고 있다.

 

류희정 기자  bodo@nd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