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양돈농가들 두 번 울리는 미흡한 정부 대책!
아프리카돼지열병, 양돈농가들 두 번 울리는 미흡한 정부 대책!
  • 안홍필 기자
  • 승인 2019.09.19 23:3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재본부/ndnnews】안홍필 취재국장= 지난 17일 파주시에 이어 "연천군에도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확진 판정이 내려지며 전쟁이라도 발병한 듯 언론을 물론 정부에서도 연일 대서특필하고 있으나 재난에 대처하기 위한 대응 매뉴얼은 들여다보면 아쉬움을 넘어 개탄스러울 정도"이다.

원인 규명 파악은 물론 종합적인 대책시스템은 아프리카 돼지발병 농가의 "살처분 및 인근 농가들의 이동제한 명령과 예방을 위한 소독이외의 대비책"은 찾아보기 힘들며 "장관들은 앞 다퉈 책임 면피용이라도 하듯 현장에 직원들을 대동하고 현장을 방문"하기에 급급해 보였다. 현장 방문도 중요할 것이다. 그러나, 재난 대응시스템 살펴보면 "사고 발생 농가를 위주로 10km 이내의 농가들에 대한 별도의 대책"은 취재과정에서 찾아보기 힘들었다.

한편, 사고발생농가에서 9km가량 떨어진 한 농장주는 "정부 방침이 10km이내의 농가는 돼지의 출하를 금지하고 있어 영세한 양돈농가들은 돼지를 출하한 수익금으로 사료를 구입해야하는 실정이나 현재 출하를 하지 못해 당장 하루 이틀 후 맞이하게 될 사료문제에 대한 대응방안은 전혀 없다는 것"이다. 현행 재난 대응시스템은 "무조건적인 이동금지 명령이외의 별다른 대응 매뉴얼이 마련되어 있지 않아 이중 삼중으로 힘들고 이로 인해 도산에 가까운 상황에까지 도달하는 양돈농가도 있었다"고 전하며, 더 이상 "연천군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되지 않기만을 바라는 마음과 무사히 마무리되어 지나가기를 간절히 바랄뿐 어떤한 것도 할 수 없다는 것이 더욱 힘들게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광철 연천군수는 관내 "양돈농가들을 위해 다각적인 대응 마련을 위해 정부관계자에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하겠다"고 밝혔으며, 또 "관계공무원들과 충분한 협의를 통해 빠른 시일 내에 대책을 마련해 더 이상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힘겨워하는 군민이 없도록 최선의 예방과 방역체계를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취재과정에서 나타난 문제점에 대한 대안은 영세 양돈농가들에 대한 사료구입을 위한 대책으로 "정부는 우선 선제적 대응의 일환으로 사료구입비를 지급하여 이중 삼중으로 힘겨워하는 농가들에 희망을 주는 정책의 필요성이 대두되는 시점"이며, 선 지급된 "사료비 구입대금은 양돈농가가 돼지 출하 시 회수하는 선순환정책"을 펼친다면 가득이나 어렵고 영세한 양돈 농가와 국민을 위한 정책은 아닐까?

안홍필 기자  afc77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숙희 2019-09-20 06:54:54
우리같이 영세양돈농가는 앞으로도20일을 출하를 못하면 열병에 걸리기도 전에 우리새끼(돼지)은 굶어 죽게 생겼어요 대책을 세워 도와주세요~

김숙희 2019-09-20 06:47:32
저희도 10km안에 있는 농가입니다 열병이 들어올까 불안한 마음에 제대로 먹지도~잠도 못자고 있어요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