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질환자 케어... 화성에서 답을 찾다
정신질환자 케어... 화성에서 답을 찾다
  • 박승민 기자
  • 승인 2019.09.05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가 보건복지부로부터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김강립 차관이 5일 현장을 방문해 사업 추진 현황을 점검했다.

이번 현장방문은 최근 사회적으로 정신질환자 관련 문제들이 이슈로 떠오름에 따라 선도사업을 운영 중인 화성시의 사례를 격려하고 보다 체계적인 관리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김 차관은 화성시보건소와 정신건강복지센터를 방문하고“우리사회가 안고 있는 문제들을 체계적으로 풀어가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적극 지원할테니 충실히 이행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화성시가 추진 중인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은 정신질환자를 조기에 발굴하고 지속적인 증상관리로 지역사회 내 안착을 돕는 사업이다.

2021년까지 국비 3억4천여만 원을 지원받으며, 대상자 발굴을 위한 두드림팀과 24시간 위기대응팀 운영, 집중 사례관리 지원, 자립체험주택 및 케어안심주택 조성 등으로 정신재활 인프라부터 시스템까지 동시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박승민 기자  qkrtmdal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