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의원, “3기 신도시, 전면 재검토 해야”
이언주 의원, “3기 신도시, 전면 재검토 해야”
  • 안홍필 기자
  • 승인 2019.09.03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ndnnews】안홍필 기자= 이언주 의원은 3일 오전 7시 30분 국회에서 진행한 ‘경기도 국회의원 초청 정책협의회’에 참석해 3기 신도시 전면 재검토를 이재명 도지사에게 요청했다. 이날 협의회에는 경기도가 주관했으며, 도내 지역구 국회의원과 이재명 도지사, 행정1‧2‧평화부지사 등이 참석했다.

정부는 서울 부동산 폭등에 따라 공급 물량을 늘리기 위한 목적으로 2018년 12월 19일 남양주 왕숙지구, 하남 교산지구, 인천 계양테크노밸리를 3기 신도시 지역으로 발표했다. 그리고 지난 5월 7일 고양시 창릉지구, 부천시 대장지구를 3기 신도시로 추가 지정했다.

수도권 1‧2기 신도시 주민들은 1‧2기 신도시 교통사업이 저조한 상태에서 3기 신도시 추가 지정에 대해 크게 반발하고 있다. 특히 3기 신도시와 인접한 일산, 파주 주민들은 정부의 교통난 해소 약속을 믿고 1‧2기 신도시에 입주했지만, 도로, 건설 사업률은 진척을 보이지 않아 분노가 극에 달했다. 1‧2기 신도시 주민들은 1‧2기 신도시에 비해 3기 신도시가 서울과 인접하기 때문에, 집값이 하락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특히 일각에서는 자칫 1‧2기 신도시가 슬럼화가 될 수 있는 위기에 처해있다고 지적했다.

이언주 의원은 3기 신도시 추가 지정에 대해 “서울 시내에 재개발이 가능한 지역들이 많다.”며 “낙후된 서울 도심지역을 재개발하는 것이 생산면에서 더 효율적이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2기 신도시 주민들은 3기 신도시 추가 지정으로 완전히 사기당한 입장이다.”며 “1‧2기 신도시의 부족한 교통‧인프라 사업에 먼저 집중하고 3기 신도시 문제를 전면 재검토해야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시지가가 낮은 시점에 매입해 높은 값에 파는 것은 문재인 정부의 공정 기조에 부합하지 않다.”며 “이는 원주민들의 권리를 무시하는 것이다.”고 비판했다.

특히, “서울 도심에 많은 지역들이 재개발 지역으로 묶여만 있고, 진전이 전혀 되지 않고 있다.”며 “이재명 도지사는 서울시장과 국토부와 논의해 전체적으로 상생할 방법을 모색해주길 바란다.”고 제언했다.

안홍필 기자  afc77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