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보건소,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19종 질환으로 확대
고양시 보건소,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19종 질환으로 확대
  • 안홍필 기자
  • 승인 2019.07.11 2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11종에서 19종 질환으로 확대… 1인당 300만 원까지 지원

【수도권/ndnnews】안홍필 기자= 고양시 보건소는 오는 15일부터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대상이 11종에서 19종 질환으로 확대된다고 밝혔다.

기존 11종 질환에는 △조기진통 △분만관련출혈 △중증 임신중독증 △양막의 조기파열 △태반조기박리 △전치태반 △절박유산 △양수과다증 △양수과소증 △분만전 출혈 △자궁경부무력증이 해당됐으며,

15일부터는 △고혈압 △다태임신 △당뇨병 △대사장애를 동반한 임신과다구토 △신질환 △심부전 △자궁내 성장제한 △자궁 및 자궁의 부속기질환을 포함해 모두 19종 고위험 임신질환으로 지원이 확대된다.

의료비 지원 대상은 기준 중위소득 180% 이하의 출산가정으로, 상급병실료 차액 및 환자특식 등을 제외한 비급여 본인부담금의 90%를 지원받을 수 있고, 1인당 지원한도는 300만 원이다.

분만일로부터 6개월 이내에 임산부의 주민등록 주소지 관할 보건소에서 신청이 가능하며, 올해 1~2월에 분만한 신규 8종에 해당되는 임산부의 경우 예외적으로 오는 8월 31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안홍필 기자  afc77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