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늑장 리콜’ 의혹 현대차 전 품질본부장 소환
검찰, ‘늑장 리콜’ 의혹 현대차 전 품질본부장 소환
  • 류희정 기자
  • 승인 2019.06.05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의 세타2 엔진 결함 은폐 의혹 및 늑장 리콜 의혹에 대한 검찰 조사가 점점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 검찰은 방창섭 현대케피코 대표이사(전 현대차 품질본부장)를 재소환해 조사했다. 지난 426일과 29일에 이어 세 번째 소환조사로 특히 방 대표가 당시 늑장 리콜을 진두지휘한 책임자급으로 알려져 있어 수사 진척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5(형진휘 부장검사)는 지난 3일 오후 방 대표를 재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현대차가 20159월 미국에서 최초로 세타2 엔진 관련 리콜을 시행하기 전에 작성한 품질본부장(부사장) 명의의 윗선 보고 문건들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문건에 따르면 현대차측이 당국 조사가 있기 전에 이미 현대·기아차 엔진결함을 인지하고도 은폐한 것으로 의심된다는게 검찰의 설명이다. 이에 검찰은 현대차 품질본부장 '윗선'으로 수사망을 좁혀나갈 방침이다.

 

방 대표는 2015년부터 3년간 현대차 품질본부장을 지내면서 당시 신차 생산 개시와 차량 결함 시 리콜 결정 등을 맡았다. 지난해 말부터는 자동차 엔진·변속기용 부품을 생산하는 현대차 계열사 현대케피코로 자리를 옮겨 대표이사직을 맡고 있다.

 

앞서 현대차는 세타2 엔진 결함으로 미국에서 2015947만대, 20173119만대를 리콜한 바 있다. 그러나 현대차는 동일 엔진이 장착된 국내 차량에 대해선 조치를 취하지 않다가 시동 꺼짐 현상 등이 나타나자 20174월에야 17만대를 리콜했다.

 

이에 국토부는 201755건의 제작결함에 대한 김광호 전 현대차 부장의 내부 제보문건을 근거로 12개 차종 238000만대의 강제리콜을 명령했다. 또 의도적인 결함 은폐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서울YMCA 자동차안전센터도 세타2 엔진의 제작 결함과 관련해 현대차 측이 결함 가능성을 은폐했다며 정몽구 현대·기아차그룹 회장 등을 고발했다.

 

류희정 기자  bodo@nd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