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11개월만에 임단협 타결…성과급 976만원 지급키로
르노삼성, 11개월만에 임단협 타결…성과급 976만원 지급키로
  • 류희정 기자
  • 승인 2019.05.16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십 차례 파업이 일어나는 등 11개월을 끌어온 르노삼성 노사 임금단체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됐다.

 

사측은 성과급 976만원 등을 제시했으며 노조도 동의하면서 또 한 번 일어날 수 있었던 전면 파업을 피하게 됐다.

 

르노삼성은 16"노사간 밤샘 협상을 통해 이날 오전 6302018년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6181차 본교섭을 시작한 지 약 11개월만이다. 르노삼성 노조는 오는 21일 조합원 찬반 투표를 진행해 최종 타결을 이룰 예정이다.

 

잠정합의안에 따르면 우선 임금은 기본급 유지 보상금 100만원을 지급하고, 중식대 보조금 35000원을 인상키로 했다.

 

또 성과급 976만원(이익배분제 등)과 생산성격려금(PI) 50%를 지급키로 했다.

 

이와 함께 인사 제도와 관련해 전환 배치 프로세스를 도입하고, 단협 문구에 반영키로 했다.

 

60명의 작업 훈련생을 충원하고, 중식시간을 기존 45분에서 60(주간조)로 늘려 근무환경을 개선키로 했다. 또 근골격계 질환 예방을 위해 올해 10억원 규모의 설비를 투자키로 했다.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해 6월 이후 임단협 입장이 크게 엇갈려 갈등이 고조됐다. 지난해 10월부터는 장기 파업이 이어지고 지난달 말 부산공장 가동중단(셧다운)까지 이뤄지자 회사 존폐 여부에 대한 우려까지 안팎에서 나왔다.

 

창립 멤버이자 사측에서 협상을 진두지휘했던 이기인 제조본부장(부사장)이 책임을 지고 물러나기도 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생산량의 절반에 달하는 북미수출용 닛산 로그의 후속 모델을 놓치게 되는 타격도 발생했다.

 

결국 양측이 한발씩 물러섰다. 노조는 "전향적 제시안을 내놓지 않으면 21일부터 전면 파업에 들어가겠다"고 최후통첩을 보냈으나, 막판에 약간 양보하면서 잠정합의를 이루게 됐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르노삼성은 이번에 최종 타결을 이뤄 내년 상반기 국내 출시 예정인 C세그먼트 크로스오버 SUV(다목적스포츠차량) 'XM3'의 생산을 안정화 하고 유럽 등 수출 활로를 확대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희정 기자  bodo@nd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