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전 하나로 신문사 정태섭 회장
한국 대전 하나로 신문사 정태섭 회장
  • 이은구 취재 본부장
  • 승인 2019.05.02 0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서비스 산업 인력양성

한중 양국의 식음료업과 의료미용산업의 인력 수출,

새로운 서비스 산업 인력양성

한중 양국의 식음료업과 의료미용산업의 인력 수출,

 

 

한국 대전 하나로 신문사 정태섭 회장과 중국 의대 방부(大幫 ) 그룹의 송 샤오페이(宋霄 ) 회장은 2019년 4월 17일 전략적 협력관계를 수립했다. 의료미용산업 창업 인큐베이팅의 지원을 받아 한중 양국의 자원을 교환하고 한중 창업시장을 개척하여 한중 양국에 일자리 창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번 파트너쉽 을 통해 한중 식음료 및 의료미용산업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다. 대방 부기 업은 한식 도입, 한국 의료미용기술 및 자원 유입으로 해당 산업분야에 새로운 동력을 구축하고자 한다. 중국 내 한식과 의료미용산업 시장의 스펙트럼을 넓히고, 나아가 한국에 중국의 음식 문화가 꽃을 피울 수 있기를 바라는 장기적인 목표를 가지고 있다.

 

중국은 현재 경제 세계화가 심화되면서, 중국 내에 한국 식당과 의료미용산업이 발전하고, 중국 요식업도 해외에서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으며, 시장 잠재력이 매우 큰 분야이다. 대방부기업은 지난 17년 동안 브랜드 수출과 창업 인큐베이팅 사업에 힘쓴 결과, 중국의 시장환경과 소비자들의 소비패턴을 확실하게 파악하고 풍부한 경험을 축적했다.

 

대전 하나로 신문사는 함께 양국의 시장에 적합 한식 음료업 및 의료미용산업을 개발하고, 체계적이면서 규모를 갖춘 국제 체인 브랜드를 만들고자 한다. 이로써 식음료업과 의료미용산업을 환기시키고 신뢰할 수 있고 안정적이며 새로운 선택지를 만들어 더 많은 해외취업의 기회를 만들기로 했다.

 

또한 정태섭 회장은 중한 미용산업 교육협회 회장을 역임하고 있으며, 자체적으로 워크숍 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그는 기술 훈련의 중요성에 대해 매우 잘 알고 있으며, 국제 간 인재 교류가 필연적인 흐름에 따라 교육의 장을 마련해야 한다는 견해를 갖고 있으며, 이에 물심양면으로 자원을 제공하여 창업과 일자리 창출을 이루고자 한다.

 

두 기업은 앞으로 중국과 한국의 창업분야에 교량 역할을 할 것이다. 중국의 식음료 및 의료미용시장에 매우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이들은 플랫폼에 대한 지원을 통해 체인사업을 구축하여 창업인들을 위해 더 우수한 아이템과 기술 및 서비스를 지원하여 그들이 마음 놓고 빠르게 성장할 수 있는 토양을 제공할 것이다.

 

이은구 취재 본부장  hoeunku@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