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하영 김포시장, 김포 미래 성장동력은 ‘전기차’... 전기차 육성방안 세미나 개최
정하영 김포시장, 김포 미래 성장동력은 ‘전기차’... 전기차 육성방안 세미나 개최
  • 안홍필 기자
  • 승인 2019.04.25 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 전기차 산업의 메카로 만들 것”

【수도권/ndnnews】안홍필 기자= 정하영 김포시장이 “새로운 김포의 미래를 준비할 성장동력으로 전기차 산업을 준비해야 한다”며 “대학에서는 인재를 양성하고 기업은 연구 기술개발 등 적극적인 투자를, 시는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는 등 3박자를 이룬다면 멀지 않아 김포시는 전기차 산업의 메카도시로 부상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하영 시장은 24일 김포대학교 HOPE2020센터에서 열린 ‘김포시 성장동력을 위한 전기차 산업의 역할과 육성방안 세미나’에서 “급변하는 산업여건에서 선택과 집중을 통한 김포시만의 특화된 기업지원 정책을 마련하겠다”며 김포 미래를 이끌 성장동력으로 전기차 산업 육성을 꼽았다.

세미나에서 정 시장은 “지역 특성화 육성 및 지속적인 발전을 위한 기반시설 구축을 위해 김포시 기업지원센터(가칭)를 건립하고 김포산업진흥재단(가칭)을 설치해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세미나에서는 이후경 Evall 대표의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전기차 산업의 필요성’, 박정흠 김포대 전기자동차교육센터장의 ‘전기차 산업이 창출할 일자리’를 주제로 한 발제가 진행됐다.

이후경 대표는 “도시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주택 및 교통, 의료와 복지, 교육, 환경 등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전통 제조산업을 친환경 산업으로 전환하고 탄소 배출량 감소,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필요하다”며 “그 대안은 전기차 산업의 육성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기존 전기차 산업은 보급 및 개발에 주력해 왔지만 김포시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서의 전기차 산업은 인력 양성과 배터리 재생산업, 여기에 시민들이 다같이 즐기고 체험하고 학습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김포형 전기차 사업을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정흠 교수는 “전기자동차의 가격에서 배터리가 차지하는 비중이 30~40%를 차지하고 있어 내연기관 자동차에 비해 가격이 비싸 접근이 용이하지 않았지만 배터리 가격이 빠르게 인하하고 있어 2030년경이면 내연기관 자동차와 가격 차이가 거의 없어질 것”이라며 “주요 선진국에서 내연기관 자동차 판매를 중단하겠다고 발표하는 등 향후 자동차의 대세는 전기차”라고 진단했다.

이어 박 교수는 “전기차는 모듈화된 개별 구성품을 조립하여 완성하는 개념으로 다양한 중소부품업체를 정책적으로 육성한다면 김포시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김포시는 2022년까지 전기버스 특화도시를 목표로 관내 운행버스의 40% 이상인 300대를 전기버스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2019년 3월 말 기준 김포시 전기자동차 등록 대수는 총 265대이며 충전소는 공공기관 14곳을 비롯 65개소에 설치돼 있다.

안홍필 기자  afc77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