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또 파업…LJL 물량 배정 무산되나
르노삼성 또 파업…LJL 물량 배정 무산되나
  • 류희정 기자
  • 승인 2019.04.10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이 또 파업 사태에 직면하면서 심각한 경영위기에 처했다.

 

노조가 53번째 부분 파업을 단행하기로 한 가운데 생산 안정성을 우려한 르노 본사가 LJL 물량의 배정에서 르노삼성을 제외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10월부터 지난달 25일까지 52차례에 걸쳐 부분파업을 단행해 온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10일부터 53번째 부분파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지난 9일 임금·단체협약 교섭에서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데 따른 실력행사다.

 

일단 이번주는 10일과 12일 각각 주야 4시간씩 파업하기로 했다. 노조는 지난해 10월부터 지난달 25일까지 총 52차례에 걸쳐 210시간 부분파업을 벌였으며 이번 파업 재개로 횟수와 시간, 피해 규모는 계속해서 사상 최대를 경신하게 됐다.

 

사측에서 교섭을 진두지휘해 온 이기인 르노삼성 제조본부장(부사장)은 결국 교섭 실패의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그는 노조 대표들에게 임단협을 타결하지 못해 장기 파업을 규발한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노사가 단결해 파국만은 피해 달라고 당부했으나 이것조차 받아들여지지 못한 것이다.

 

노조 집행부는 생산 라인 속도 하향 조절, 전환 배치시 노사 합의, 추가 인원 200명 투입 등을 요구했다. 또 조합원에게 작업전환을 강제할 경우 해당 부서장 징계하고, 해당 직원에게 통상임금 500%를 지급한 뒤 위로휴가까지 줄 것을 요구했다.

 

사측이 인사권 간섭이라는 점을 들어 수용 거부 의사를 밝히자 결국 10일부터 부분파업 재개에 나선 것이다.

 

문제는 르노 본사가 르노삼성의 생산 안정성에 대해 심각한 의구심을 품기 시작했다는 점이다.

 

르노삼성은 오는 9월로 계약이 종료되는 닛산 로그 수탁생산물량을 대체하기 위해 쿠페형 SUV ‘LJL(국내명 XM3)’의 유럽 수출물량 확보에 매진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프랑스 르노 본사와 협의를 진행해 왔으나, 노조의 잦은 파업으로 르노가 공급 안정성에 의문을 표하면서 무산 위기에 처했다.

 

당초 르노는 르노삼성 노사에 LJL 물량 배정의 전제조건으로 지난달 8일까지 임단협 타결을 요구했으나 노조의 버티기로 무산된 상태다. 이번에도 임단협 타결에 실패하면서 르노 본사가 완전히 돌아설 위기에 처했다.

 

르노 본사는 현재 르노 스페인 공장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인 공장에서 LJL을 생산하려면 신규 설비 투자가 필요하지만, 인건비나 생산성 면에서 르노삼성 부산공장에 비해 우위를 갖고 있다.

 

류희정 기자  bodo@nd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