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한의 목조주택여행' 이대한 대표
'이대한의 목조주택여행' 이대한 대표
  • 오성용 기자
  • 승인 2019.04.09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름다운 경량식 목조주택, 이름을 걸어 브랜드가 되다.
‘이대한의 목조주택여행’ 이대한 대표
“꼼꼼함을 제 1 원칙으로 아름다운 공간을 완성하다”

진천특집/‘이대한의 목조주택여행이대한 대표

 

아름다운 경량식 목조주택, 이름을 걸어 브랜드가 되다.

이대한의 목조주택여행이대한 대표

꼼꼼함을 제 1 원칙으로 아름다운 공간을 완성하다

 

· 시공비, 평당 430~ 500만 원 소요

· 설계,착공에서 완공,입주까지 모든 과정 논스톱 진행

· 창조적이고 개성적인 공간 가능. 바닥은 온돌

이대한의 목조주택 이대한 대표
이대한의 목조주택 이대한 대표

미국과 캐나다의 건축미를 자랑하는 경량식(서양식) 목조주택이 한국에 도입된 것은 1997년 무렵이다. 경기도 일산의 정발산역 부근에 경양식 목조주택이 들어서며 아름다운 단지를 이루었는데, 당시 전국적으로 가장 아름다운 집이자 동네로 이름을 올리며 일산의 붐을 일으켰다. 이 무렵 이대한의 목조주택여행이대한 대표도 다니던 직장을 퇴직하고 사업을 알아보던 중 경량식 목조주택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어릴 적부터 목수가 꿈이었던 이대한 대표는 목수로 출발하여 목조주택 팀장을 거쳐 경량식 목조주택 전문 시공사 이대한의 목조주택여행을 설립하고 지금까지 전국 팔도를 돌며 100여 채가 넘는 집을 완성해 냈다. 그렇게 20여년의 시간이 흐른 지금, 이대한 대표는 서양식 목조주택의 으로 당당히 업계에 이름을 올리며 그의 이름을 브랜드화 했다.

네이버카페 이대한의 목조주택 여행으로 검색 (SINCE 2005)

목조주택이란 골조가 나무로 이루어진 주택이다. 목조주택의 종류는 경량목조주택,한옥,통나무집,,, 있으며 경량 목조주택은 기둥재(스터드,샛기둥)과 합판을 결부하여 벽체를 만드는 방식이고 한옥은 기둥과 보를 설치하고 벽체를 흙벽을 만드는 차이이다.또 지붕도 한옥은 지붕의 형태에 한계가 있는 반면 경량목조주택은 여러 형태의 지붕도 가능하고 옥상도 가능하며 한계가 없다. 지붕은 물론이고 집 자체도 짓고 싶은 대로 무궁무진하게 지을 수 있다. 창의적이어서 재미가 있다. 평당 시공가도 한옥은 기본이 2,000만원, 새미 한옥도 700~800만 원인데 반해 경양식 목조 주택은 최고 500만에서 최저 430만원까지 저렴한 편이다. 평당 가격은 평수가 커지면 커질수록 평단가는 낮아진다. 이대한 대표는 한옥보다 경제적이고 대중성이 있다는데 매력을 느꼈다. 그렇게 서양식 경량 목조주택의 길을 걷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대한 대표는 신뢰와 책임, 자신감을 담아 회사명에 자신의 이름을 넣고 네이버카페에 2005년부터 카페를 만들고 활동중이다.. 또 속전속결로 짓는 집이 아닌 천천히, 제대로 짓겠다는 의미를 담아 여행이라는 단어를 붙였다. ‘이대한의 목조주택여행은 그렇게 지어진 것이다.

 

집 한 채를 짓는데 건축허가 부터 착공까지 석 달 정도가 소요된다. 공사 기간은 그 후 두달이다. 고객과의 충분한 소통으로 고객의 니즈를 제대로 반영하려고 노력한다. 기초공사 부터 마지막 인테리어마감까지 기본적인 시공은 모두 꼼꼼하게가 제 1 원칙이다. 나무로 짓다 보니 주변 습도와 환경에 따라 약간의 수축팽창은 있지만 이는 목재건축물의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걱정할 필요가 없다. 20년 전 도입된 이래 한국에 맞는 시공법도 꾸준히 발전하고 있어 최근 지어지는 집들은 완성도가 높다. 특히 한국에 정착된 경량식 목조주택은 바닥에 온돌(보일러)을 깔아 미국 현지의 건축물보다 훨씬 더 따뜻하고 아늑하게 한국형 목조주택으로 발전했다.. 벽지와 창호 등 마감재도 고객과 충분한 대화를 통해 가성비가 좋은 자재들을 사다 직접 시공하기 때문에 하청업체를 주는 대형 건설사 보다 비용도 저렴하다. 건강을 생각해 피톤치드를 내뿜는다는 편백나무로 내부벽체나 천장에 시공 가능하는 것을 건축주들이 선호하는 추세이며 대부분 벽체와 천장은 벽지마감바닥으로 시공되며 바닥재는 강마루를 주로 시공한다. 주방가구와 붙박이장 신발장같은 가구공사는 한샘가구가 적용된다.이대한 대표는 인테리어도 고객의 니즈를 충분히 반영해 고객이 만족 하는 인테리어를 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목조건물이다 보니 삐그덕 거리는 소리가 나지 않느냐는 질문이 많다. 대답은 아니다이다. 일단 바닥은 장판 아래 온돌시공이기 때문에 미국식과 차이가 난다. 또 경양식 목조주택은 합판을 붙여 일체형으로 만들기 때문에 뒤틀리거나 흔들리는 게 없다. 또 사용되는 나무 자재가 함수율(19%이하)을 맞춘 건조목이기 때문에 숨 쉬는 목조주택으로 습도에 의한 뒤틀림이 없다. 욕실도 석고보드를 대지 않고 시멘트보드로 이중 처리하고 FRP방수+우레탄방수 처리를 하기 때문에 어떤 욕실보다 내구성이 좋다. 기초공사에 싱크대와 정화조 등을 제외하고 견적이 산출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이 부분을 제외하고 저렴하게 견적을 산출하는 시공사가 많아 건축주의 건축예산에서 누락되었다가 추후 추가되는 경우가 많아 주의해야 한다. 그래서 이대한의 목조주택 여행은 건축주의 건축예산을 책정하기 편하도록 건축에 필요한 항목을 모두 넣어 견적을 산출한다,

"목조주택은 약하지 않느냐는 질문도 있다. 콘크리트 보다야 약하겠지만 기본적으로 바닥 기초공사는 콘크리트로(바닥면적 30평기준 레미콘 차량 8~9), 13mm 철근을 복배근으로 하고 있고 목조 기둥과 합판을 세워 일체형으로 고정시키는 전단벽 구조로 절대로 약하지 않다. 우리나라에서 경량식 목조주택의 역사가 20년 되었을 뿐 미국에서는 25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건축물이다. 그러면서 또 조금씩 발전해 왔기 때문에 최근에 세워지는 경양식 목조건물은 내구성과 단열, 보온, 방풍, 방습 효과를 최대치로 올려 가장 쾌적한 가옥으로 각광받고 있다. 이대한의 목조주택 여행은 20년의 건축경력으로 시공하자를 줄이는 노하우가 많이 축적되어있다.

 

외벽에 붙이는 외장재를 사이딩이라고 부른다. 사이딩은 시멘트, 나무, 파벽돌 등 다양한데 최근에는 대부분의 외장재는 스타코가 주류지만 관리하기가 좋고 내구성이 좋은 세라믹 사이딩과 리얼징크가 인기이다. 지붕재는 이중그림자싱글 , 스페니시기와 , 리얼징크가 있다. 이대한 대표는 건축주의 취향에 맞춰 건축설게에서부터 충분한 상담을 거쳐 건축주와 합의 후 시공한다고 말했다.

형질변경비용 실거래가의 1/10이면 가능해.

 

이대한 대표는 건축주가 땅을 구입해 오면 형질변경부터 측량까지 논스톱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전문가들을 소개하고 원활한 진행을 돕는다. 형질변경은 집터로서의 대지가 아닌 땅을 구매 시 하게 되는데 비용은 보통 공시지가의 30% 정도, 실거래가로 보면 1/10 정도가 소요된다. 형질변경을 하면 내토지의 땅값도 같이 상승하므로 아까워 안해도된다.귀농귀촌을 위해 가옥을 건축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면 이대한의 목조주택여행을 이용하면 편리하겠다.

 

이대한 대표는 하청 없이 혼자서 하나부터 열까지 진행하기 때문에 1년에 5채 정도만 시공한다고 밝혔다. 욕심을 내서 많이 짓는 것 보다 하나를 짓더라도 꼼꼼하고 완벽하게 짓는 것을 원칙으로 하기 때문이다. 올해는 전국으로 다니지 않고 진천 인근에 사업을 집중키로 했다. 자신이 지은 집이 고향을 아름답게 변화시킬 수 있다면 그것도 보람되고 뜻깊은 일이 될 것이라 여겼다.

진천의 자연환경과 조화를 이룰 수 있는 아름다운 공간. 그 속에 가장 편안하고 가장 아늑한 보금자리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이대한의 목조주택여행’, 진천의 가옥들이 아름답게 변화되어 진천의 새로운 명물로 탄생하길 기대해 본다.

 

 

오성용 기자  osy006press@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