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진강산 산불로 임야 50㏊ 피해 입히고 진화돼
강화군 진강산 산불로 임야 50㏊ 피해 입히고 진화돼
  • 안홍필 기자
  • 승인 2019.03.14 2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ndnnews】안홍필 기자= 강화군 양도면 진강산(해발 441m)에서 지난 13일 오후 1시 58분께 시작된 산불이 임야 40㏊를 태우고 오후 11시 현재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

당국은 산림청·군·소방헬기 등 총 14대의 헬기와 진화차 73대를 투입하고, 공무원, 전문진화대, 소방‧군인‧경찰 등 총 3,323명의 진화인력을 동원했지만 강한 바람 탓에 진화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불씨가 인근 덕정산(해발 320m)으로 옮겨붙은 상황이다.

일몰과 함께 진화작업은 중단된 상태이며, 잔불이 더 이상 번지지 않도록 연소 확대 저지선을 구축해 놓은 상태다. 또한, 신불 피해 위험이 있는 인근 주민 1가구(2명)가 마을회관으로 대피해 있으며, 4가구(8명)는 유사시 바로 대피할 수 있도록 준비를 갖추고 있다. 불이 난 지역 주변에는 민가가 없어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이날 불은 진강산의 해병대 사격장에서 K201 유탄발사기 사격 훈련 중 발생했다.

소방당국이 이틀에 걸쳐 진화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 18시간 만에 주불 진화에 성공했다. 

소방당국은 산불 이틀째인 오늘 오전 6시부터 소방헬기 13대, 소방차 39대, 진화차 16대, 진화인력 2,654명을 투입했다.

강화군청 관계자는 “산불이 완전히 진화될 때까지 잔불진화에도 긴장을 늦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안홍필 기자  afc77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