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지적재조사 사업 ‘평천지구 완료! 상옥지구 시작!’
태안군, 지적재조사 사업 ‘평천지구 완료! 상옥지구 시작!’
  • 이명선 기자
  • 승인 2019.03.14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적재조사 사업 순항 중 -

충남/엔디엔뉴스 이명선 기자 = 태안군이 2030년까지 연차적으로 추진 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군은 지난해부터 추진한 태안읍 평천지구지적재조사 측량을 완료하고 지난 13일 태안군경계결정위원회를 개최, 534필지 총 538,634.8에 대한 경계 및 면적을 결정했다.

지적재조사 사업은 토지의 실제 현황과 일치하지 않는 지적공부의 등록사항을 바로잡고 종이에 구현된 지적을 국제표준인 세계측지계 좌표로 등록함으로써 기존의 아날로그 지적을 디지털 지적으로 전환하는 국책사업이다.

태안읍 평천리 14-2번지 일원인 평천지구는 경계분쟁소지를 해소하고자 지난해 3월말 충청남도지사로부터 지적재조사 사업지구로 지정·고시된 바 있다.

이에 군은 재조사에 착수해 토지현황조사 및 측량을 완료하고, 지난해 12월말 지적확정예정조서를 토지소유자에게 통보했으며 의견수렴 등의 절차를 거쳐, 이번 태안군경계결정위원회의 의결로 경계를 결정지었다.

경계결정 결과는 토지소유자에게 통보된 후 60일 간의 이의신청 기간이 주어지며 이의신청이 없으면 경계결정위원회의 결정대로 경계가 확정된다.

한편 군은 지난해 말 지정·고시된 태안읍 상옥지구(1035,338)’에 대한 지적재조사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군은 상옥지구에 대해 이달 측량을 시작으로 올해 안에 경계를 확정하겠다는 방침이며, 특히 토지소유자가 측량비 부담 없이 토지의 경계확인 등 지적행정 서비스를 우선 제공받도록 하고 지적불부합지 정리를 통해 토지의 활용 가치를 높이는데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지적재조사 사업은 효율적인 토지 관리를 가능케 하고 경계분쟁 소지도 해소해 군민 재산권 보호에 큰 도움이 된다평천지구에 이어 상옥지구의 지적재조사 사업도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명선 기자  leems015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