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署, 민·관·경 협업 ‘여성안전지킴이집’ 85개소 선
양주署, 민·관·경 협업 ‘여성안전지킴이집’ 85개소 선
  • 안홍필 기자
  • 승인 2018.10.11 2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ndnnews】안홍필 기자= 양주경찰서(서장 김낙동)는 11일 여성의 안심귀가와 안전을 위해 관내 FOOT-SOS 시스템이 설치된 편의점 85개소를 ‘여성안전지킴이집’으로 선정하고 현판부착식을 개최했다.

여성안전지킴이집은 24시간 영업하는 편의점 등 상점들이 위급한 상황에 처한 여성들에게 대피장소 제공 및 비상벨 신고 등의 역할을 제공하는 민·경 합동 치안 시스템 중 하나이다.

양주경찰서는 지난달 지자체와 합동으로 FOOT-SOS 비상벨 설치 편의점 85개소를 점검하고 편의점 업주 및 근무자를 대상으로 비상벨 사용 요령과 홍보 교육을 실시하였으며, 협의를 거쳐 85개소를 여성안전지킴이집으로 선정 · 운영하기로 했다.

김낙동 서장은 ”여성안전지킴이집 운영이 여성범죄예방 및 주민들의 불안감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민·관·경 치안파트너십을 통해 주민이 안전하고 행복한 양주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 고 말했다. 

안홍필 기자  afc77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