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일 기간 앞두고 가격 올리는 11번가…꼼수?
세일 기간 앞두고 가격 올리는 11번가…꼼수?
  • 류희정 기자
  • 승인 2018.09.14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인터넷쇼핑몰 11번가에서 세일 기간을 앞두고 가격을 일부러 올린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올려잡은 가격에 할인을 적용함으로써 정가임에도 할인가격처럼 보이게 하는 꼼수를 쓴다는 의혹이다.

1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SK네트웍스가 운영하는 오픈마켓 11번가에서는 매달 11일 일부 고객들에게 11%22%를 할인해주는 'T데이'에 제품들의 가격이 일시적으로 오른다는 불만이 지속해서 제기되고 있다.

'T데이'는 대부분 다른 세일들처럼 예고 없이 시작되지 않고 날짜가 매달 정해져 있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구매하려는 제품을 장바구니에 담아놨다가 11일에 맞춰 사곤 한다.

하지만 전날까지 일정했던 가격이 세일이 시작되자마자 갑자기 뛰는 경우가 종종 있어 소비자들을 당혹스럽게 한다는 것이다.

‘T데이에 최대 22% 할인되는 신용카드를 지닌 K(32)씨는 장바구니에 화장품·생활용품 등 다양한 제품을 담아 놓고 11일을 기다렸으나 막상 11일 장바구니를 보고 깜짝 놀랐다.

일부 제품가가 전날보다 큰 폭으로 뛰어 22% 할인을 받는다고 해도 전날보다 오히려 총 구매가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김씨는 "농산품도 아니고 가격이 정해진 공산품이 이렇게 하루만에 가격이 치솟다니 어이가 없다"고 분노를 토했다.

이에 대해 11번가 측은 한 업체가 가격을 정해 공급하는 것이 아니라 수많은 판매업체가 같은 제품을 판매하면서 각자 가격을 설정하는 형식으로 쇼핑몰이 운영되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특히 할인할 경우 11번가와 판매자들이 비용을 분담하는데 할인율이 높을수록 판매자가 분담해야 할 비율이 커진다. 16% 할인 시 11번가가 69%, 판매자가 31%를 분담하지만 22%를 할인하면 11번가와 판매자가 각각 50%를 분담하는 식이다.

때문에 이러한 '가격 어뷰징'이 나타난다는 설명이다.

11번가 관계자는 “‘T데이행사는 일부 카테고리를 제외한 6천만7천만 상품 대부분에 혜택이 적용되는 대규모 행사라면서 "간혹 발생할 수 있는 일부 어뷰징을 방지하기 위해 가격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류희정 기자  bodo@nd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