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서만 출고가 내린 삼성전자 갤럭시 S9·S8
해외서만 출고가 내린 삼성전자 갤럭시 S9·S8
  • 류희정 기자
  • 승인 2018.09.0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 S9S8의 출고가격을 해외에서만 내려 논란이 되고 있다. 국내 출고가는 수개월째 요지부동인 탓이다.

4일 방송통신위원회에 따르면 삼성전자 갤럭시 S9(64GB)의 국내 1위 이동통신사(SK텔레콤) 출고가는 지난달 957천 원으로 전월과 같았다.

갤럭시 S9의 국내 출고가는 방통위 집계가 시작된 지난 4월 이후 5개월간 한차례도 변하지 않고 있다.

반면 독일 시장에서는 4829유로에서 두 달 연속 하락해 6601유로까지 떨어졌다. 다만 7685유로(한화 약 881천 원)로 올랐다.

중국에서는 55799위안에서 65499위안(한화 약 899천 원)으로 하락했다.

네덜란드에서는 5749.69유로에서 6701.69유로(한화 약 902천 원), 스웨덴에서는 78995크로나에서 지난달 7495크로나(한화 약 922천 원)로 각각 출고가가 내려갔다.

아일랜드와 벨기에에서도 각각 6809.99유로와 849.99유로였지만 7월에는 모두 749.99유로(한화 약 964천 원)로 낮아졌다.

갤럭시 S8(64GB)의 국내 출고가도 4799700원 수준을 5개월째 유지 중이나 해외에서는 달랐다.

네덜란드에서 5605.69유로이던 갤럭시 S8의 출고가가 6581.69유로, 7557.69유로, 8485.69유로(한화 약 624천 원)로 석 달 연속 떨어졌다.

독일에서는 7601유로에서 8499유로(한화 약 642천 원), 스웨덴에서는 76995크로나에서 85995크로나(한화 약 737천 원)로 하락했다.

IT업계 관계자는 "해외 시장에서는 가격 인하 요구에 민감한 스마트폰 업체들이 시장 지배력이 강한 국내에서는 가격을 좀처럼 내리지 않는다""스마트폰의 높은 출고가가 가계 통신비에 큰 부담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류희정 기자  bodo@nd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