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여름철 폭염 대비 독거노인 등 보호대책 마련 나서
강화군, 여름철 폭염 대비 독거노인 등 보호대책 마련 나서
  • 안홍필 기자
  • 승인 2018.07.11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로당 등 242개소 무더위 쉼터 지정

【수도권/ndnnews】안홍필 기자=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폭염에 취약한 노인들의 건강한 여름나기를 지원하기 위해 9월 말까지 ‘폭염대비 독거노인 보호대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군은 응급상황을 대비한 비상연락망 및 사회안전망을 활용해 폭염피해 발생 시 신속한 보호체계를 가동하고, 독거노인의 안전 확인 및 보호 활동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지역 내 보호가 필요한 독거노인 630여 명을 대상으로 독거노인생활관리사 23명이 주 1회 가정을 방문하고, 주 2회 전화통화로 안부를 확인한다.

또한, 경로당 232개소, 주민센터 및 보건소 등 10개소 총 242개소를 무더위쉼터로 지정해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폭염주의보 혹은 폭염경보가 발령되면 일부 쉼터는 오후 9시까지 연장 운영하고, 경로당마다 월 20만원의 냉방비를 지원한다.

군 관계자는 “장마 후 폭염이 예고됨에 따라 무더위에 취약한 노인계층을 위한 보호대책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어르신들께서는 가장 무더운 시간대인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 농사 등의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가까운 무더위 쉼터를 적극 활용하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안홍필 기자  afc77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