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통영기지 사고축소 권익위 조사로 밝혀져
가스공사, 통영기지 사고축소 권익위 조사로 밝혀져
  • 김병철 기자
  • 승인 2018.07.10 2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영기지본부 계통설비 오조작에 굴삭기 침수…본사 인사위 심의없이 자체 징계
한국가스공사 통영기지본부 전경 (사진 = 엔디엔뉴스 자료사진)
한국가스공사 통영기지본부 전경 (사진 = 엔디엔뉴스 자료사진)

한국가스공사가 지난 2014년 발생한 LNG통영기지본부 사고를 축소한 사실이 국민권익위원회 조사로 밝혀졌다.

1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권칠승 의원실(더불어민주당, 경기 화성 병)이 권익위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4년 10월 통영기지본부 직원들이 드레인 피트 공사를 하던 중 계통설비 오조작으로 민간인 굴삭기가 침수된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A통영기지본부장은 문책을 우려해 사고를 축소하고, 본사 인사위원회 심의 없이 자체적으로 관련 직원 5명을 징계 처리한 가운데 감사실에 보낸 사고처리 결과 보고서가 반송되자 문서를 전산망에서 삭제한 것으로 밝혀졌다.

가스공사 행동강령신고책임관은 통영기지본부에서 발생한 부당한 업무처리에 대한 신고를 세 차례나 받고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사실 또한 드러났다.

이에 대해 권칠승 의원 측은 “가스공사가 내부 신고를 수차례 묵살하는 바람에 수년 전에 발생한 비리가 이제 국민권익위 조사를 통해 드러났다”면서 “공사의 자정 능력이 심각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권익위는 가스공사를 상대로 조사를 벌여 본부장급 간부의 대구신서혁신도시 아파트 허위 분양, 소득세 예산낭비, 상습 허위 경력증명서 발급 등의 각종 비위행위를 적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에 징계를 요구하는 동시에 일부는 경찰에 ‘형사고발’ 조치 했다.

김병철 기자  daegu@nd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