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갤러거 교황청 외무장관, 솔뫼성지 방문
폴 갤러거 교황청 외무장관, 솔뫼성지 방문
  • 이명선 기자
  • 승인 2018.07.10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 기대감 UP -
폴 갤러거 교황청 외무장관 솔뫼성지 기념촬영
폴 갤러거 교황청 외무장관 솔뫼성지 기념촬영

충남/엔디엔뉴스 이명선 기자 = 한국정부와 한국천주교주교회 초청으로 방한 중인 교황청 외무장관 폴 갤러거 대주교(Archbishop Paul Richard Gallagher, 64)8일 한국인 최초 사제 김대건 신부의 탄생지이자 지난 2014년 천주교 아시아 청년대회 당시 프란치스코 교황이 방문했던 당진 솔뫼성지를 방문했다.

지난 5월 부임한 알프레드 수에레브 교황청 주한대사도 갤러거 외무장관과 함께 동행한 이날 솔뫼성지 방문에는 유흥식 천주교 대전교구장과 양승조 충남도지사, 김홍장 당진시장, 어기구 국회의원 등도 함께 자리했다.

당진시는 이번 방문을 기념해 남북정상회담 당시 만찬주로 쓰인 면천 두견주와 당진 대표 농산물인 해나루쌀을 선물했다. 프란치스코 교황방문이후 4년만에 교황청의 외무수장인 폴 캘러거 대주교도 솔뫼성지를 방문하면서 2021년 예정된 김대건 신부탄생 200주년 기념행사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높아질것으로 예상된다. 시와 대전교구는 지난해 11월대표단을 꾸려 로마 교황청을 공식 방문해 프란치스코 교황을 예방하고 교황의 솔뫼성지 재방문건의와 교황청의 기념행사 참여를 공식 건의해 교황청 인류복음화성의 전폭적인지원약속등 긍정적인 답변을 얻은바있다.

이런 노력에 힘입어 향후 실제로 프란치스코 교황의 재방문이 성사된다면 솔뫼성지는 한국 천주교 수도를 넘어 세계 천주교 신자들이 찾는 세계적인 성지로 명성을 얻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프란치스코 교황 방문 솔뫼성지를 중심으로 천주교 복합예술 공간과 우강 솔뫼권 명소화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까지 약 3년의 시간이 남았지만 대전교구와 긴밀히 협의해 행사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영국 출신의 갤러거 대주교는 교황청의 부린디 대사, 과테말라 대사, 호주대사 등을 역임한 외교관 출신으로,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에 의해 교황청 외교수장으로 임명되었으며, 지난 4일 처음으로 한국에 방한해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는 등 공식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이명선 기자  leems015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