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 간식, 생으로 먹는 해남 초당옥수수 본격 출하
웰빙 간식, 생으로 먹는 해남 초당옥수수 본격 출하
  • 이병석 기자
  • 승인 2018.06.27 2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도 높고 아삭한 맛 인기몰이, 생식 섭취 가능

 

 

 

해남군 산이면 박병주씨 농가에서 초당옥수수 수확이 한창이다
해남군 산이면 박병주씨 농가에서 초당옥수수 수확이 한창이다

 

엔디엔뉴스 / 이병석 기자웰빙 간식으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생으로 먹는 옥수수, 해남 초당옥수수가 본격 수확되고 있다.

초당 옥수수는 1990년대 후반 일본에서 개발된 간식용 풋옥수수로 일반 옥수수에 비해 당도가 매우 높아 초당(超糖, super sweet corn)이라는 명칭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과일과 엇비슷한 높은 당도와 아삭한 식감이 생식으로 섭취가 가능하기 때문에 웰빙 간식을 찾는 소비자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또한 수분 함량이 높아 대부분 생으로 먹고, 별도의 감미 없이 샐러드나 구이 등에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100g당 칼로리가 96kcal로 찰옥수수의 절반 정도에 불과하고, 섬유질과 비타민, 미네랄을 비롯해 카로티노이드 등 항산화 물질도 풍부하다.

6월 중순부터 수확을 시작한 해남 초당옥수수는 한달여간 15농가, 20ha 면적에서 450여톤을 생산할 계획이다.

해남산 초당옥수수는 엄격한 재배관리와 선별로 무게 400g, 20브릭스 이상 당도의 최상품만을 출하하고 있어 최고의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직거래 외에도 유통업체를 통해 해남미소, 카카오파머, 네이버스토어팜 등 온라인으로도 판매된다.

군은 올해 시범사업을 통해 재배면적을 크게 확대, 옥수수 종자, 완효성 비료, 생분해 비닐 등을 공급하는 한편 재배기술 현장교육을 통해 고품질 옥수수 생산을 지원해 나가고 있다.

또한 2ha 면적에 조기 출하를 위한 비닐하우스, 개량 비닐멀칭 시험재배로 2기작 재배 매뉴얼 및 연중 출하 체계를 개발해 농가의 틈새 작목으로 적극 육성하고 있다.

초당옥수수 재배농가 박병주씨는올해 일조량이 풍부하고 시설하우스 재배로 강우, 가뭄으로 인한 당도저하나 병해충 피해가 없어 품질이 매우 우수하다조기출하로 일반재배보다 1.5배 이상 소득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병석 기자  jun856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