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한 여름 맞이! 단오에 즐기는 놀이와 음악
특별한 여름 맞이! 단오에 즐기는 놀이와 음악
  • 신환철기자
  • 승인 2018.06.07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오의 세시풍속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체험하고 즐길 수 있도록 체험 이벤트 운영

세종문화회관이 운영하는 서울돈화문국악당(예술감독 김정승)은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3대 명절 중 하나인 ‘단오’를 맞아 남녀노소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여름 맞이 문화행사를 개최한다. 명절 특별프로그램 <단오 놀:음>은 6월 18일(월) 당일에 열리며, 오후 4시에 시작하는 체험 이벤트부터 오후 7시 30분에 국악과 재즈를 바탕으로 한 공연까지 풍성하게 펼쳐낸다.

대중음악과 클래식을 넘나들며 국악 장단의 매력을 국내외로 전파해온 타악 연주자 ‘민영치’와 JTBC '비긴어게인' 10회 <몽트뢰 재즈 페스티벌>편에 출연하여 실력을 선보인 드러머 ‘이상민’, 베이스 ‘황호규’가 트리오로 무대에 선다. 이날 무대에서는 한국 뿐 아니라 세계 각국에 존재하는 리듬들을 엮어낸 <민영치 설장고와 “플램-락쿵”>을 선보인다. 국악기와 서양악기의 즉흥성을 잘 살려낸 완성도 있는 공연으로 관객의 흥을 돋울 예정이다.

이밖에 한 해의 건강을 기원하고 각종 놀이를 즐기던 단오의 세시풍속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체험하고 즐길 수 있도록 체험 이벤트를 운영한다. 전문가의 적극적인 참여로 이루어지는 단오 놀:음의 체험 프로그램은 노동부 매듭기능 전승자 심영미 매듭장과 함께하는 “장명루(오색팔찌) 만들기” 체험과 종이문화재단 한국지호공예협회 오영재 회장의 “단오 절식 클레이아트”가 오후 4시부터 국악마당 일대에서 이루어지며, 오후 6시 부터는 단오의 대표적인 절식 ‘수리취떡’과 ‘앵두화채’를 맛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서울돈화문국악당은 명절 특별프로그램 <단오 놀:음>을 통해 단옷날의 풍속을 이해하고 조상의 얼을 되새기며 전통 문화 예술의 가치를 느낄 수 있는 특별한 여름 맞이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공연은 전석 무료로 전화 예약을 통해 관람할 수 있으며, 체험 이벤트는 당일 현장에서 선착순으로 참여가 가능하다. / 예약 및 문의 02-3210-7001~2

신환철기자  bodo@nd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