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제일공고, ‘스승의 날’ 이름 모를 졸업생의 꽃바구니 선물로 가슴 뭉클하게 만들어
김포제일공고, ‘스승의 날’ 이름 모를 졸업생의 꽃바구니 선물로 가슴 뭉클하게 만들어
  • 안홍필 기자
  • 승인 2018.05.15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생님들 다 보실 수 있게 교문에서 가장 잘 보이는 곳에 놓아 주세요”

【수도권/ndnnews】안홍필 기자 = ‘스승의 날’인 15일 김포제일공업고등학교의 풍경은 여느 날과 다르지 않았다. 하지만 선생님들의 얼굴에는 꽃보다 더 아름다운 미소가 피어났다. 이유는 아침 일찍 보낸이를 밝히지 않은 꽃바구니가 교문 앞으로 배달되었기 때문이다.

15일(화) 오전 7시 30분 경 유00 학교안전지킴이 선생님은 ‘축 스승의 날, 선생님 감사합니다. 졸업생 제자 드림’이라는 메모지가 있는 꽃바구니를 받았다. 꽃바구니에는 누가 보냈는지는 쓰여 있지 않고, 다만 “선생님들께서 다 보실 수 있게 교문에서 가장 잘 보이는 곳에 놓아 달라”는 부탁만을 전달 받았다고 한다.

이 소식을 접한 김포제일공업고등학교의 선생님들은 마음이 따뜻하고 미소가 번진다는 반응이다. “갈수록 교권이 무너지고 있는 것 같아 오늘 같은 날은 마음이 더 쓸쓸하다”는 교직경력 28년차인 송00 선생님은 “본인이 누군지 밝히지 않은 졸업생의 이 선물에 아침 출근길 마음이 따뜻하고 힘이 났다.”라고 했다.

올해 김포제일공업고등학교에 처음 교사로 임용이 된 이00 선생님은 “어릴 때부터 교사가 꿈이었고 교원임용고사를 준비하며 교사로서의 꿈을 키웠는데, 막상 학교 현장에 와 보니 교사로서 보람보다는 많은 좌절을 느꼈다. 하지만, 아침에 소식을 듣고 마음이 뭉클해지며 교사라는 직업을 선택하기 잘 했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스승의 날’ 본래 의미가 점점 퇴색하고 있는 시대에 졸업생의 훈훈한 선물로 김포제일공업고등학교 아침은 꽃보다 아름다운 미소가 가득했다. ‘선생님들께서 모두 다 보실 수 있도록 놓아 달라’는 이름을 밝히지 않은 졸업생의 마음이야 말로 스승의 날의 진정한 의미가 아닐까?

안홍필 기자  afc77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