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수중발굴조사 착수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수중발굴조사 착수
  • 이병석 기자
  • 승인 2018.05.09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광 낙월도・태안 마도해역 개수제 개최
영광 낙월도 출수 유물
영광 낙월도 출수 유물

ndnnews 이병석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 이하 연구소)는 영광 낙월도와 태안 마도해역을 대상으로 지난 4일부터 115일까지 약 6개월간 수중발굴조사에 들어간다. 수중발굴조사의 착수를 알리는 개수제8 태안 마도해역과 9 영광 낙월도해역 조사현장에서 각각 차례로 열린다.

태안 마도해역과 광 낙월도해역은 예로부터 조운선과 사신선이 드나들던 주요 통과 해역으로, 물길이 험해 해난사고가 잦았던 것으로 유명하다.

마도해역은 2008년 청자꾸러미가 발견되면서 유적의 존재가 알려진 곳이다. 이후 2009년 마도 1호선 수중발굴을 시작으로 2015년까지 고선박 4척과 중국 도자기 등 유물 3,600여점이 출수되는 등 지속적으로 발굴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곳이다.

태안 마도해역 조사모습
태안 마도해역 조사모습

올해 발굴조사는 그동안 연차적으로 진행된 조사의 연장선상에서 이루어지는 것으로, 8,000에 달하는 해저를 시굴하여 만약 고선박이 발견된다면 본격적인 발굴 체제로 전환할 예정이다.

낙월도 인근해역은, 1970년대부터 최근까지 약 15차례 유물발견신고가 이루어진 곳이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2012년부터 신고해역에 대한 탐사를 수차례 진행하였으며, 그 과정에서 고려청자 등 유물 29점이 확인되었다. 2015에는 신고를 통해 중국 청자향로가 발견되기도 하였다.

올해 발굴조사는 고선박과 유물이 집중적으로 매장된 곳을 찾기 위한 것으로,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해서 앞으로의 구체적인 조사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도 책임연구기관으로서 바다 속에 잠들어 있는 수중문화재 발굴을 위해 지속적인 성과가 나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병석 기자  jun856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