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2017년 주민의 참여와 소통으로 만들어 낸 우수 마을공동체! 사례 발표
인천시, 2017년 주민의 참여와 소통으로 만들어 낸 우수 마을공동체! 사례 발표
  • 안홍필 기자
  • 승인 2018.01.11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ndnnews】안홍필 기자 =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1월 1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공모사업 참여 단체, 마을공동체 활동에 관심 있는 마을 리더, 마을활동가 등 약 150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 인천 마을공동체 만들기 우수사례 발표회」를개최했다고 밝혔다.

마을공동체 만들기는 지역의 전통과 특성을 계승 발전시키고 지역의 인적·물적 자원을 활용해 주민 스스로 삶의 질을 높이는 활동이다.

인천시에서는 주민이 마을공동체를 형성하여 마을에서 활동하는 것을 지원하기 위해 2013년부터 공모사업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2017년에는 10개 구·군에서 93개 사업을 신청받아 61개를 추진했다. 인천시에서는 사업을 추진하는 마을공동체가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마을공동체와 긴밀히 소통하면서 사업의 전 과정을 지원해 오고 있다.

이 날 행사는 2017년 마을공동체의 활동 동영상 상영을 시작으로 2017년 마을공동체 만들기 지원사업의 성과 설명, 우수 공동체 시상과 함께 우수 마을공동체의 사례발표가 있은 후, 2018년 인천마을공동체 지원 사업에 대한 설명이 있었다.

이번에 선정된 우수 마을공동체는 6곳으로 계양구 안전마을환경마을 만들기 추진협의회(어울림상), 남구 주부9단(소통상), 중구 사회적협동조합 M커뮤니티, 부평구 해바라기 주민협의체(이상 공감상), 남동구 가온누리, 서구 청라푸르지오 품앗이 마을학교(이상 화합상)이다.

-‘안전마을환경마을 만들기 주민추진협의회’는 인근 주민들과 함께 모여 토론을 통해 어린이 체험학습과 마을축제를 통해 공동체 네트워크 형성에 기여하고 있다.

- ‘주부9단’은 주민센터를 통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재능기부(이·미용 서비스) 및 나눔(밑반찬 및 김장)을 통해 마을공동체를 형성하고 살기 좋은 마을 만들기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 ‘사회적협동조합 M커뮤니티’는 마을관심분야 교육을 통한 지역주민 공동체 학습 진행과 지역내 방과 후 어린이 학습 돌봄 프로그램 운영으로 공동체 역량 교육 및 마을주민 공동체를 형성하였다.

- ‘해바라기 주민협의체’는 골목길 가꾸기를 통한 공동체 활동으로 주민의견 수렴이 돋보이고 여러 번에 걸친 활동을 통해 공동체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 ‘가온누리’는 재능기부(어린이 교육) 및 다양한 품앗이 교육(부모교육, 공동체 기본교육)을 통해 마을을 이해하고 공동의 목표를 설정해 마을공동체 기반을 형성하고 있다.

-‘청라푸르지오 품앗이 마을학교’는 아파트 어머니들의 재능기부를 통해 문화 향연 및 아이들 돌봄교실을 통해 풍요로운 아파트 공동체 형성에 기여하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주민참여와 소통으로 마을공동체가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마을공동체 관련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며, “2018년 인천마을공동체 지원 사업은 1월 15일부터 1월 25일까지 구·군에서 접수 할 예정으로 마을공동체 활동에 관심을 가진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안홍필 기자  afc77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