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경상권
가스공사, 본부장급 고위 간부 향응 수수· 법인카드 골프채 구입 등 감사원 감사 적발감사원 기관운영감사과정서 적발…전방위적 안착된 비리 문화에 고강도 대책 요구
한국가스공사 청사 전경 (사진 = 김병철 기자)

한국가스공사가 이번엔 본부장급 고위간부가 계약업체로부터 향응을 수수한 사실이 감사원 감사에 적발돼 환골탈태 (換骨奪胎)에 가까운 고강도 개선책이 요구되고 있다.

이번에 적발된 사례는 가스공사 가스연구원의 연구원 A씨가 가스공사가 출자한 회사의 본부장으로 파견 근무를 나가 LNG운송 2척을 수주한 회사로부터 유흥주점에서 양주 50만원어치의 향응을 수수했다.

이와 함께 A연구원은 파견근무 기간 동안 법인카드로 골프채 12개(313만 상당)을 구입하고, 부산 해운대 모 호텔에서 개인숙박비 결제와 개인차량 주유비와 교통카드 충전, 개인사유의 택시와 철도 이용, 개인적 모임의 식사비 사용 등으로 총 21회에 걸쳐 총 656만 5700원을 부당하게 사용했다.

가스공사는 감사원의 감사를 시작으로 그동안 벌어진 비위 행위에 각각 해임, 정직, 감봉 등의 징계조치를 내렸지만 이같은 징계 조치에도 임직원들의 도덕적 해이가 좀체 수그러들 것으로 보이지 않아 환골탈태격 고강도 대책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이는 이번 본부장급 간부의 비위 사실과 함께 지난해 적발된 임직원들의 비리사실을 시작으로 공사(公社)의 차원에서 일어날 수 없는 도덕적 해이가 전방위적으로 자리잡고 있다는 점때문이다.

가스공사는 최악의 비리 발생으로 KOGAS 혁신위원회 구성을 시작으로 지난달 9일 KOGAS 감사전문위원회를 발족하는 등 자구책 마련에 나서고 있지만 좀체 개선될 기미는 보이지 않고 있다.

익명의 시민은 “중징계에도 국민의 혈세로 설립 운영되는 가스공사의 직원들의 비위 행위가 끈임 없는 이유는 내부적 안착된 전방위적 비리 문화때문”이라며 “보여주기식 위원회 구성보다 고강도 개선책 마련에 힘 써야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지난 1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가스공사 임직원들이 성접대 등 향응수수를 시작으로 각종 비위 행위 적벌건에 대해 질타당한 바 있다.

김병철 기자  daegu@ndnnews.co.kr

<저작권자 © 엔디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파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