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 외항사 화물터미널 추가 건립으로 물류 경쟁력 강화!
인천국제공항, 외항사 화물터미널 추가 건립으로 물류 경쟁력 강화!
  • 안홍필 기자
  • 승인 2017.09.14 0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ACT 제2화물터미널 건립 실시협약 체결… 외항사 물동량 증가 대응

【수도권=ndnnews】안홍필 기자 =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는 13일 에이에이씨티 유한회사(대표이사 백순석, 이하 AACT)와 제2화물터미널 건립을 위한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AACT는 세계 최대 화물 항공사인 아틀라스 에어(Atlas Air)와 종합 항공서비스 전문업체인 ㈜샤프에비에이션케이가 공동출자하여 2007년에 설립한 회사로, 항공 화물조업을 수행하고 있다.

AACT는 인천공항공사와 2007년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북측 화물터미널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3층, 건축연면적 약 15,392㎡ 규모의 전용 화물터미널을 BOT(Build-Operate-Transfer) 방식으로 개발하여 현재까지 운영하고 있다.

AACT 화물터미널은 연간 14만 톤의 항공화물을 처리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으나, 최근 물동량 증가에 따라 2015년부터 피크타임 처리물량이 설계용량을 초과하였으며, 올해 말 기준 연간 처리 물동량은 설계용량의 91.2%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돼 인프라 확충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이번에 실시협약을 체결한 AACT 제2화물터미널은 북측 화물터미널 확장부지에 지하 1층 지상 3층, 건축연면적 약 16,500㎡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며, 기존 화물터미널과 동일하게 BOT(Build-Operate-Transfer) 방식으로 개발된다. AACT는 제2화물터미널을 20년간 운영한 후 소유권을 인천공항공사에 이전하게 된다.

AACT 제2화물터미널은 이달 설계에 착수하여 내년 10월 준공될 예정이다. 인프라 확충을 통해 신규 항공사를 유치하게 되면 2019년에는 연간 처리 물동량이 약 24만 톤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따라 약 286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인천공항에 취항한 외항사의 물동량 증가에 힘입어 AACT가 운영 10년 만에 화물터미널을 추가로 건립하게 된 점이 고무적으로 여겨진다”면서 “인천공항공사는 이번 실시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북측 화물터미널 추가개발에 적극 나서서, 인천공항이 명실상부한 동북아 대표 물류 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인천공항의 항공화물 처리실적은 약 165만 톤(7월 말 기준)으로, 전년 동기대비 9.2%의 높은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안홍필 기자  afc77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