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전라제주권 포토뉴스
약초의 으뜸‘지황’해남서 2기작 재배 성공7월 수확후 겨울재배, 대량생산 가능성 열려
해남군 북일면 삼성리 지황 시설재배 현장

[ndnnews 이병석 기자]해남군이 약용작물인 지황의 2기작 재배에 나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해남군은 올해 관내 1.1ha 면적에 지황 재배를 위한 실증 시험포를 조성, 이번 달 수확을 앞두고 있다.

특히 일반적으로 4~5월에 심어 가을에 수확하는 작형을 대신해 전국 최초로 연 2기작 재배를 실시, 고부가가치 작물인 지황의 대량 생산이 가능해 졌다.

2기작 재배는 3월에 정식해 7월 1차 수확 후 곧바로 2차 정식을 실시, 다음해 2월에 수확하게 되며, 2기작 작형이 정착되면 수입이 어려운 생지황의 생산 증가로 농가소득 향상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10a당 생근 생산량은 약 1.5~2톤으로 1500만원 이상의 소득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해남군은 내년부터 지황 재배기술을 집중 보급할 계획으로, 유망 약용작물 재배단지 조성 등 고부가가치 약용작물의 재배 면적을 계속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한약재 중 으뜸으로 꼽히는 지황은 생지황과 건지황, 숙지황(쪄서 말린 것) 등으로 다양하게 쓰이며, 간기능 보호와 보혈, 자양강장 등 효능을 갖추고 있다.

대중적인 한약인 ‘경옥고’의 주재료로, 반드시 국내산 생지황을 사용해야 하는 특성상 수요가 많기 때문에 농가의 유망 소득작목으로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병석  jun8563@hanmail.net

<저작권자 © 엔디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석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파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