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행사동정
세종문화티켓 연동판매 시스템 시작-세종문화회관의 모든 공연, 전시, 행사 등의 입장권 어느 사이트에서든 편리하게 구매

공연 티켓 판매가 시작되는 날이면, 더 좋은 좌석이 배정된 예매 사이트를 찾느라 많은 시간을 보냈던 공연 마니아들이 즐거워 할 소식이 있다. 세종문화회관(사장 이승엽)은 2017년 7월 17일부터 세종문화회관 공연의 입장권을 복수의 판매처에서 동일한 조건으로 구매할 수 있는 〈세종문화티켓 연동판매 시스템>을 시작한다고 밝힌 것이다. 7월 17일 오후 2시부터 세종문화회관 8~9월 공연 8개를 대상으로 연동판매에 돌입하는데 우선 인터파크, 예스24, 클립서비스 등 4개 주요 티켓 판매처를 중심으로 시작해 연내 7개 판매처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세종문화티켓 연동판매 시스템>은 세종문화회관 중심으로 다수의 입장권 판매대행사가 좌석 예매 및 판매정보를 실시간으로 연동하여 고객이 세종문화회관의 모든 공연, 전시, 행사 등의 입장권을 어느 사이트에서든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말한다. 인터파크티켓, 티켓링크, 예스24티켓, 클립서비스, 옥션티켓, 하나티켓 등 사실상 주요 입장권 판매대행사가 모두 참여하는 것으로 이는 국내 공연장으로서 최대 규모일 뿐 아니라 유일무이하다.

 

다채널 연동판매

입장권 판매 대행사간의 좌석예매, 판매 정보 연동은 그 동안도 기술적으로 구현 가능한 판매방식이었지만 기술, 관리, 예산 측면에서 한 개의 공연장이 단독으로 구축 및 운영하기에 한계가 있어 활성화되지 못했다.

그러나 고객 편의와 티켓 서비스의 안정화를 위해 다채널 연동판매가 꼭 필요하다고 판단한 세종문화회관은 2015년부터 운영해온 자체매표 시스템 인프라를 지속 발전시키며 주요 판매 대행사와의 긴밀한 협력을 계속해왔다. 그 결과 6개의 판매 대행사의 참여를 이끌어내며 업계 최대 규모의 연동판매 시스템 구축에 성공했다.

다채널 연동 판매가 본격 추진되면 고객은 세종문화회관과 제휴한 어느 사이트에서든 동일한 잔여 좌석을 보고 구입할 수 있다. 그 동안은 예매 사이트별로 배정된 좌석과 잔여 좌석이 한정되어 있어 고객의 좌석 선택폭이 제한적이었다. 그런 이유로 가격대비 더 좋은 좌석에서 보고 싶은 마니아들은 2~3개의 예매사이트의 잔여 좌석을 면밀히 비교해가며 티켓을 구입하기도 했다. 그러나 앞으로 세종문화회관의 공연은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 인터파크, 티켓링크, 옥션티켓, 클립서비스, 예스24, 하나티켓 등 어느 곳에서든 동일한 조건에서 원하는 좌석을 선택할 수 있게 되었으므로 여러 개의 사이트를 들락날락할 필요가 없어진다. 공연 당일날 티켓을 찾을 때에도 예매처별 티켓 수령 창구가 달라 이쪽 줄에서 저쪽 줄로 옮겨야 했던 불편도 사라질 전망이다.

공연기획사 관계자의 경우는 다양한 예매처에 각각 좌석을 구분해 배정하는 번거로움이 사라질 뿐 아니라, 그런 과정에서의 벌어지기 쉬운 좌석 중복, 좌석 누락 등의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게다가 사이트별 판매 추이에 따라 다시 좌석 배정을 수정해야할 필요도 없어진다. 그 외에도 대관기획사에 대해 세종문화회관 공연준비 및 대관 처리 과정에 대한 실시간 알림을 제공해 각 연동 판매 채널간 원활한 업무가 진행될 수 있도록 하여 대관기획사의 업무 편리성이 획기적으로 향상된다.

세종문화회관은 다채널 연동판매 시스템을 5월 중순까지 구축했고 지난 5월 25일 라디오프랑스오케스트라 내한공연 당시 시범 운영까지 무사히 마친 상태다. 이후 각 협력사와의 세부 약정 협의를 추진했고 7월 중순부터 단계적으로 연동 판매에 돌입한다.

 

엔디엔뉴스  bodo@ndnnews.co.kr

<저작권자 © 엔디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파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