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소비자고발365
뉴고려병원과 삼성화재의 소비자 기만을 고발합니다.
익명제보 2016-10-27 16:36:51 | 조회: 403
3/15 (2016년)
저녁식사후,
왼쪽 눈에 세로로 눈(눈)이 내리는거 같은 현상이 있음.

3/16
김포소재 연세안과에서 안과와 관련된 종합검사를 실시했는데 백내장, 녹내장, 시야, 안압 검사결과 모두 정상이라고 함.
저녁에 동일 시간대에 같은 증상이 다시 수초동안 나타남.

3/18
김포소재 뉴고려병원에 갔더니,
입원해서 MRI MRA 디퓨젼 및 동맥경화 검사 등을 해보자고 해서 실시함.

3/19
어제 찍은 영상에 대한 설명을 듣는데,
MRA상에서 오른쪽 뇌로 가는 혈류공급량이 정상적인 사진과 희미한 사진이 있음.
담당의사는 희미한 사진이 일과성 허혈증상일 수 있으니 혈관조영술을 해보는게 최선책이고,
약물치료(아스피린 1일1정)를 하면서 추이를 보는게 차선책이라고 해서,
일단 약물치료를 받기로 하고 퇴원함.

3/21
아침에 약간의 두통이 있기에,
뉴고려병원에서 영상촬영분 카피를 받아서,
순천향대학병원 신경외과 조성진교수에게 진료를 받음.
MRA상의 혈관이 막힌듯한 사진이 있지만,
정상적인 사진을 보고 판단해야 되고,
아무런 이상이 없으니 걱정하지 말라고 함.

5/24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었는데,
다리에 힘이 없는듯한 현상에 또 걱정이 돼서,
신촌 세브란스병원 뇌신경센터 허지회교수에게 진료를 받음.
영상에 대한 의견은 순천향병원과 동일하며,
다리에 힘이 없는듯한 현상 역시 뇌와 관련된 것은 아니고,
뉴고려병원에서 처방한 아스피린도 복용할 필요가 없다고 함.

6/30
그래도 지속적인 관리를 하는것이 좋을거 같아서,
지역병원인 김포우리병원 신경외과 목진호교수에게 진료를 받았으나,
아무 이상이 없는데 더 이상 관리를 받을 이유가 없고,
오진으로 인한 염려로 받는 스트레스를 오히려 잘 관리하라고 함.


●삼성화재에 건강관련 보험을 추가로 가입하려고 했으나, 뉴고려병원의 '일과성 대뇌허혈발작' 진료기록 때문에 보험승인이 거절당함.

●뉴고려병원에 진료기록 삭제를 요청하고,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에는 정신적 피해보상까지 포함한 소송이나, 인터넷 공개를 검토하고 있음.
2016-10-27 16:36:51
218.xxx.xxx.223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17 삼성물산 래미안 이수로이파크 당첨에 대한 삼성물산측의 불성실 고지와 업무상 해태에 대하여 익명제보 - 2016-10-27 348
16 뉴고려병원과 삼성화재의 소비자 기만을 고발합니다. 익명제보 - 2016-10-27 403
15 맞춤정장 피해사례 우진영 2015-09-14 464
14 개봉사유만으로 반품환불 불가 업체의 횡포 최은정 2015-06-26 424
13 (주)코스트코 코리아를 고발합니다. 박종우 - 2015-05-12 511
12 sk텔레콤 보육원 아동에 채권 추심 박지영 - 2015-04-21 424
11 스카이라이프에서 위약금을 물어주지 않습니다. 박동락 - 2014-09-29 568
10 스마트폰 원치 않게 통신사 이동이 되었스빈다 김미례 - 2014-04-01 458
9 우리아기 성장앨범 촬영 계약해제하려는데요.,, 김혜옥 - 2014-03-17 325
8 상조회사와 장례식장 이중청구 어떻게 하나요? 노희경 - 2014-02-26 409
7 지금 막 77사이즈 매진이라는 홈쇼핑 광고가 넘 유치해요.. 김미경 - 2014-02-13 234
6 자동차하자심의판정해주는 공공기관이 필요해요... 이철호 - 2014-02-13 215
5 외국의 저가항공사는 한국에 지사가 없어 피해복구가 너무 불편합니다. 임두성 - 2014-01-26 212
4 콜센터 전화가 유료인지 무료인지 사전에 알려줘야 하는 것 아닌가요.. 개선해 주세요.. 김혜옥 - 2014-01-26 360
3 소비자에게 불리한 상품권유효기간 고발합니다... 송명희 - 2014-01-25 304
2 금융사 모두 개인정보유출피해보상대책 발표해야..사과만으로 안돼 성지용 - 2014-01-21 319
1 고객의 피해구제를 하청콜센터에 넘겨버린 무책임한 대기업들 불매운동시작해야.. 이탁준 - 2014-01-18 348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